태그 : 홍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음식사진 정리, 2015.11.13~12.19

지난달 13일 부터 간간히 찍은 음식 사진들.라면, 짜파게티, 곶감 만들려다가 곰팡이 생겨 빨리 먹어 치운 홍시, 깐마늘, 치킨, 알탕, 미니 초코과자, 곰팡이 핀 마늘 등등여전히 라면과 짜파게티는 가장 좋아하고 가장 자주 먹는 간식이다.먹는 재미를 더하기 위해 집에 있는 재료들을 수시로 바꿔가며 넣어본다.그래도 건강을 생각해서 파와 양파는 항상 넣는다...

홍시, 곶감(꽂감) 만들기

올해는 유난히 비가 거의 오지 않았으나 오히려 과일이 풍년이다.감도 수확이 많이 되어 여기저기서 감을 사라는 사람이 많았는지, 어머니가 아는 분에게 감을 잔뜩 사셔서 ‘곶감’(꽂감)을 만든다고 깎아서 널었다.홍시는 그냥 먹고, 딱딱한 감의 껍데기를 깎아 널어서 말리면 곶감이 된다.그런데 때 아닌 ‘가을장마’ 아니 입동이 지났으나 ‘겨울장마’라고 불러야 ...

홍시

오랜만에 이모가 놀러 오면서 동네 가게에서 홍시를 사오셨는데, 씨가 하나도 없어서 먹기도 편하고 손질하기에도 좋았다.그냥 껍질째 먹어도 되지만 껍질의 식감이 질기고 별로여서 껍질을 벗겨냈는데, 겉껍질만 얇게 살짝 벗겨냈더니 감 모양이 그대로 잘 살아 있다.얇게 껍질을 벗겨낸 홍시를 접시에 잘라 넣고, 숟가락으로 떠먹었다.이걸 손으로 들고 먹으려 하면 먹...

(사진정리) 오리고기, 홍시, 라면, 짜파게티, 김장

20141115~20141120형이 보낸 오리고기를 구워먹었다.오리고기 기름은 불포화지방이라 괜찮다고 하지만, 정말 기름이 많이 나왔다.바짝 익히려고 흘러나온 기름에 튀기듯이 구웠더니 기름범벅이 되었다.콧물감기 때문인지 더 느끼하게 느껴져서 많이 먹지 못하겠다.다음에 먹을 때는 구우면서 계속 기름을 제거하고 담는 접시에는 주방용 냅킨을 깔아서 기름을 최...

(20141111) 늦가을 단풍, 낙엽, 홍시, 감껍질, 기타 풍경들

지난주에 감기가 걸려서 약 일주일간은 감기가 다 나을 때 까지 쉬었다가 운동을 다시 시작하려고 바깥출입을 자제했다.일주일 동안 비도 오고 날씨도 더 추워져서 낙엽이 많이 떨어졌을 것 같아 풍경이 어떻게 바뀌었을지 궁금해서 운동 겸 해서 공원에 갔다.역시, 햇빛을 잘 받는 산 정상을 중심으로 이미 붉게 물들었던 단풍잎이 거의 다 떨어져 계단에 수북이 쌓여...

(2014.10.06~2014.10.08) 풍경 - 감나무, 홍시, 그늘진 계단, 잠자리, 소나무, 솔방울, 기타 일상 모습들

(2014.10.06~2014.10.08)감나무, 홍시, 그늘진 계단, 잠자리, 소나무, 솔방울, 기타 일상 모습들.길을 가다가 길 옆에 앉은 잠자리를 보았다.움직이는 곤충을 가까이서 찍기는 매우 힘들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사진기를 대고 일단 한 장을 찍은 후, 제대로 각도를 맞춰서 찍으려고 했더니 날아가 버렸다.우리의 일상은 이렇게 찰나의 순간이다.그 ...

(2014.09.30~2014.10.02) 풍경 - 단풍 낙엽, 공연장, 곤충, 벌, 지렁이, 홍시

비가 왔던 날에도 찍고 흐린 날에도 찍었다.사진을 꽤 많이 찍었는데, 일부 사진은 분류로 묶어서 따로 정리하고, 나머지 사진들을 정리했다.단풍 낙엽, 공연장, 곤충, 벌, 지렁이, 홍시, CCTV, 탱자나무, 호박덩굴, 버려진 뽑기 기계 등등.

(2014.09.29) 풍경 - 민들레 홀씨, 탱자나무 가시 등

같은 것을 보는 다른 시각.최근에 갑자기 사진을 많이 찍고 있지만, 실상 거의 같은 장소를 다니며 비슷한 것들을 찍고 있다.사진을 찍기 위해 일부러 어디를 찾아갈 생각은 없고, 그저 활동 반경에서 우연히 찍고 싶은 것들을 찍을 뿐이다.그러다 보니 매번 찍는 비슷한 것들을 다시 다른 시각에서 찍는 경우가 많다.같은 장소를 지나가며 또 만나게 되는 같은 것...
1


통계 위젯 (화이트)

490583
3460
10652893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