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착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강요된 선택

강요된 선택.당신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고 있는가?자유 민주주의 사회에서 자신이 선택한 대로 살고 있다고 믿고 있고, 실제로 일부의 사람들은 그렇게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실상은 단지 자신이 선택했다고 착각하고 있을 뿐이며, 주어진 선택지 가운데 어쩔 수 없이 하나를 선택했을 뿐이다.4지 선다형.네 개의 선택지를 준 다음에 그 중에서 하나를 골라야만 답...

불과 몇 년 전에 녹음한 것들

유튜브에 채널을 개설하고, 녹음이 잘 된 것 위주로 영상을 만들어 올리고 있다.불과 몇 년 전에 녹음한 것들이 왜 이렇게 이상하게 들리는지.기타 볼륨도 크고, 음색도 안 맞고, 피치도 나가고, 지저분한 노이즈도 나고 서스테인도 짧다.테크닉 자체도 그 때는 단순하고 촌스러운 것도 많다.그때는 왜 몰랐을까.그저 연주하고 녹음하는 게 좋아서 몰랐을 것 같기도...

안다는 착각, 후시(後視)적 추론.

'안다' 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다.자신이 경험한 것을 정리하고 가설을 세워서 미루어 짐작하는 것일 뿐이다.지난 과거의 결과들을 종합해서 '안다' 라고 결론을 내리지만, 우리는 과거가 아닌 현재를 살아가고 있으므로,'안다' 고 내린 결론은 현재의 삶속에서 항상 올바른 답을 주는 것은 아니다.다만, 현재를 살아가는 와중에 항상 맞부딪히는 '미래' 의 상황...

자기 자신에 대한 착각

나는 자주 착각에 빠진다.남들과 다를 것이라던가, 영화처럼 뭔가 드라마틱하게 이루어질 것이라던가, 나에게 일어나는 어떤 일들이 대단한 일이라던가,혹은 불행이 빗겨갈 것이라는것.내가 주인공인것 같고, 사람들은 나에게 관심이 있으며, 내 삶이 메인 스토리일 것이라는 착각.착각에 빠지는 것은,나의 정신이 내 육체에 매여있고, 내 몸을 움직이기 위해 존재하며,...

피터팬 컴플렉스

피터팬 컴플렉스나는 늙지않고 현재에 머물러 있을 것이라고 착각한다.문득, 나이가 들고 변해버린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면서, 나 역시 보통의 인간들처럼 늙어간다는 것을 느끼게 되지만,여전히 세상은 모르는것 투성이 이고, 두렵다.바꿔 생각해보면, 세상은 온갖 신기한 것들과 재미난 것들이 있는 곳일지도 모르지만, 즐거움을 누리지 못하면 오직 두려움이 남는다.몸...

안경잡이

오랜세월 '안경잡이' 로 살았다.그리고, 수술로 안경을 벗었지만, 알 수 없는 묘한 그것.이제 1년쯤 지나고, 어느덧 안경을 쓰지 않는 사람의 얼굴로 자리잡아 가는것 같다. 물론 기분상 그렇게 느껴지는 것일지도 모른다.재미있는 일이다.'저 안경써요' 라고 광고라도 하듯이, 안경을 쓰는 얼굴은 느낌이 다르다.서로 말은 잘 안해도, 아마 사람들이 느끼는 그...

예술작품과 예술가의 감정이입

예술가도 아니고, 예술가로 인정 받았던적도 없기에, 그냥 생각해본다.예술가들은 진정한(?) 예술 작품을 만들기 위해 고민한다.만들고 부수고, 그리고 지우고, 머리를 쥐어뜯고 성질을 내고..그러다가 어느순간 자신의 감정이 이입이 되어 예술혼을 불태우면서 스스로 감동하며 예술 작품을 만들어 낸다.예술가 스스로는 자신의 감정이 이입되어 탄생된 그 예술 작품이...

착각하지 마라, 세상에 정의란 없다

착각하지 마라, 세상에 정의란 없다.오로지, 힘을 가진 자가 누리는 권력일 뿐이다.힘을 가진자가 나누면 세상이 그럭저럭 살기좋아질런지도 모르지만,힘을 가진자가 독식하는 세상에는 정의, 권선징악, 평등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신호 교란

몇일 전 재미있는 경험을 했다.운동을 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가 교차로에 섰고.녹색신호를 기다리며 서있다가, 녹색신호를 보고 건너는데 차들이 쏜살같이 달려오는 것이다.뭔일인가 흠칫 놀라며 재빨리 횡단보도를 건넌뒤.. 내가 큰 실수를 했다는 것을 깨달았다.다름 아니라, 빨간불인데 횡단보도를 건넌 것이다.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평소 많이 걸어 다니지 않는다...

(일상) 보험사기 사건의 경과, 오랜만의 전화, 약속

1. 금방 처리될것 같던 보험사기 사건이 아직 마무리 되지 않고 10월을 넘겨 버렸다.이런게 제일 싫더라. 깔끔하게 처리되지 않고 질질끌고 지지부진하게 처리되는것.성격상 이런 일처리는 정말 답답한 진행이다.내가 가입하던 보험사 직원은 엄마 친구 아들(일명 엄친아)이다.같은 동네 살고, 보험일을 하니, 어차피 보험을 들어야 하는 상황에서 그 사람에게 보험...
1 2


통계 위젯 (화이트)

13301320
8822
10213448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