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류승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리뷰) 시체가 돌아왔다 (Over My Dead Body, 2012)(이범수,류승범,김옥빈)

의도치 않게 우연히 벌어지게 되는 범죄 사기극을 다룬 영화.그 시작은 단순하고 미흡했지만, 점점 ‘오션스 일레븐’ 같은 흐름을 보이며 여러 돌발 상황에서 두뇌 싸움을 벌이더니, 결국 목적을 달성하고 돈을 차지하는 사기극을 유쾌하게 그려내었다.코믹 극에 ‘김옥빈’의 이미지가 맞을지, 핑크빛 염색머리가 너무 과장되어 보이기도 하고, 전혀 분위기가 다른 ‘류...

(리뷰) 야수와 미녀 (The Beast And The Beauty, 2005)(류승범, 신민아)

요즘 사람들이 ‘신민아 신민아’ 하는데, 왜 그런가 싶어 이 영화를 보니 신민아의 매력을 알 수 있었다.최근에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로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게 되었을 때도 드라마를 보질 않아서 잘 몰랐는데, 신민아 특유의 독특한 매력이 있다.TV 영화리뷰 프로그램에 나왔는데, 재미있을 것 같아 보게 되었다.어찌 보면 뻔 한 로맨틱 코미디지만,...

(리뷰) 수상한 고객들 (2011)

아주 훌륭하다고 하기에는 약간 아쉬움이 있지만, 제법 잘만든 웰메이드 영화다.류승범 영화를 오랜만에 본다.드라마 '최고의 사랑' 에 관해 다루면서 공효진과 더불어 류승범 이야기를 잠깐 다뤘는데, 이번에는 류승범 이야기를 조금 해보자.네이버의 필모그라피 정보 상에서는 2000년에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로 데뷔를 했다고 되어 있는데, 내 기억에...

(리뷰) 방자전 (2010)

‘조여정 벗다!’ 라는 말을 먼저 하게 될 만큼 ‘조여정’의 노출 연기로 이슈가 되었던 영화.이 영화에 대해서 얘기를 하면 조여정의 벗는 연기를 먼저 꺼내게 된다는 점이 조금은 안타깝지만, 1981년생 (30살) 이면서도 여전히 동안의 얼굴에 귀여운 이미지를 고수하던 조여정이 본격 성인 연기에 도전한 작품이기 때문에 귀여운 이미지로만 그녀를 생각해오던 ...

(리뷰) 용서는 없다 (No Mercy, 2009)

배우들의 연기는 훌륭했으나 아쉬움은 있다.‘한혜진’의 경우 영화에서 연기하는 모습은 개인적으로 처음 보는 듯한데, 한혜진 특유의 독특한 말투가 거슬린다.냉정하게 얘기하자면 대사 처리가 부족한 것 같기도 한데, 그녀 특유의 말투와 억양이라면 할 말은 없다.드라마에서는 그런대로 그녀의 연기가 볼만했는데, 스크린에서 그녀의 연기는 많이 다른 모습이다.‘류승범...
1


통계 위젯 (화이트)

1261067
7637
10103354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