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남자 (爾: King And The Clown, 2005) - 감상평 Movie_Review



우선, 뭐 줄거리를 구태연히 쓴다는건 귀찮고 해서 네이버 영화검색에서 줄거리를 발췌한다.
-------------네이버 영화, 줄거리 발췌-----------------
조선시대 연산조. 남사당패의 광대 장생(감우성 분)은 힘있는 양반들에게 농락당하던 생활을 거부하고, 자신의 하나뿐인 친구이자 최고의 동료인 공길(이준기 분)과 보다 큰 놀이판을 찾아 한양으로 올라온다. 타고난 재주와 카리스마로 놀이패 무리를 이끌게 된 장생은 공길과 함께 연산(정진영 분)과 그의 애첩인 녹수(강성연 분)를 풍자하는 놀이판을 벌여 한양의 명물이 된다. 공연은 대 성공을 이루지만, 그들은 왕을 희롱한 죄로 의금부로 끌려간다.

의금부에서 문초에 시달리던 장생은 특유의 당당함을 발휘해 왕을 웃겨 보이겠다고 호언장담하지만 막상 왕 앞에서 공연을 시작하자 모든 광대들이 얼어붙는다. 장생 역시 극도의 긴장감 속에서 왕을 웃기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지만 왕은 꿈쩍도 하지 않고... 바로 그 때 얌전하기만 한 공길이 기지를 발휘해 특유의 앙칼진 연기를 선보이자 왕은 못 참겠다는 듯이 크게 웃어버린다. 이들의 공연에 흡족한 왕은 궁 내에 광대들의 거처, 희락원(喜樂園)을 마련해 준다.

궁에 들어온 광대들은 신바람이 나서 탐관오리의 비리를 풍자하는 공연을 선보이고, 왕은 즐거워한다. 하지만 중신들의 분위기가 싸늘함을 감지한 왕이 중신 중 한 명을 웃지 않는다며 탐관오리라는 명목으로 형벌을 내리고 연회장엔 긴장감이 감돈다.

연이은 연회에서 광대들은 여인들의 암투로 인해 왕이 후궁에게 사약을 내리는 경극을 연기하고, 연산은 같은 이유로 왕에게 사약을 받았던 생모 폐비 윤씨를 상기하며 진노하여 그 자리에서 선왕의 여자들을 칼로 베어 죽게 한다. 공연을 할 때마다 궁이 피바다로 변하자, 흥을 잃은 장생은 궁을 떠나겠다고 하지만 공길은 알 수 없는 이유로 남겠다고 한다. 그 사이 왕에 반발한 중신들은 광대를 쫓기 위한 음모를 꾸미고 왕의 관심을 광대에게 빼앗겼다는 질투심에 휩싸인 녹수 역시 은밀한 계략을 꾸민다.
----------------------------------------------------------
한마디로 수작이다.
사람들간에는 말이 많다.
기대보다 재미 없다는 말이 있는데, 의외로 호평을 하는 네티즌들은 별로 없는듯 하다.
그러나, 단언코 재미있다.
물론, 그 '재미' 는 보는 사람의 눈높이에 따라 틀려지는듯 하다.
이 영화는 지루하지 않게 숨바쁘게 스토리를 전개해 나간다.
기존 한국영화의 단점중 하나였던 '지루함' 은 벗어던졌다.
영화 음악 또한 완벽히 매칭되고 있다.
보는 눈의 즐거움도 있다.
그동안 숱하게 제작되었던 '연산군과 장녹수' 의 이야기를 새로운 관점으로 보게 해준다.
광대의 '풍자와 해학' 을 마음껏 볼 수 있다.
연기또한 출중하다.
영화가 시작되어 광대이야기가 나온다.
'공길' 은 남자지만, 여자보다 고운 외모로 양반내들의 성노리개감이 되곤 한다.
그 당시 '남사당패' 들에 끼여있던 여자들이 심심찮게 매춘을 했다고 들었다.
남사당패는 최하층 천민으로 그날그날 끼니를 이어가는것도 힘들었었다.
그런 그들에게 '매춘' 이 생존이외의 목적외엔 그리 흠잡을만한 일도 아니다.
하긴 굿을 하던 무당(여자)들도 심심찮게 매춘을 했으니..
공길의 친구인 장생은 양반들에게 희롱당하는 공길의 처지가 못마땅하다.
결국, 남사당패에서 뛰쳐나와 큰일을 벌려보자며 한양으로 들어간다.
풍자와 해학의 끼가 타고난 장생은 패륜을 일삼던 그당시 왕인 '연산' 과, 기생에서 왕의 눈에 띄어 조정을 좌지우지하던 '녹수'를 풍자하여 돈을 번다.
그러던 어느날, 왕을 보필하던 내관의 눈에 띄어 왕앞에서 광대놀음을 하게된다.
왕앞에서의 광대놀음에서 공길의 기지로 그들은 궁궐에서 살며 왕을 위해 공연을 하게 된다.
연산과 내관은 광대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그들의 놀음에 숱한 사람들이 죽어나간다.
공길마져 왕의 눈에 들어 왕과 가깝게 지내자 장생은 이를 못마땅히 여겨 궁을 떠나자고 하지만, 공길은 쉽게 떠나지 못한다.
결국, 공길을 놔두고 떠나지 못하는 장생은 왕의 분노로 장님이 되고, 자결하려던 공길은 죽지도 못했다.
죽음을 앞둔 장생의 마지막 광대놀음.
연산의 폭정을 참지못한 중신들은 반란을 일으키며 영화는 끝을 맺는다.
영화의 원작이 연극이기 때문인지.(상도 많이 받았다는군)
영화는 시작부터 끝날때까지 지루함없이 탄탄한 스토리를 이어가며 흥미진진하게 진행된다.
군더더기도 없다.
처음엔 너무 빠른 진행에.. 이러다 후반부에가서 어떻게 마무리를 하려고 이러나.. 하는 의아함마져 들었다.
그러나, 그런 생각은 오산이었다.
우선, 광대의 익살맞은 행동과 해학,풍자는 이 영화를 보는 재미의 근간이다.
한때 마당극이 TV에서 유행했던적이 있었다.
그때 보던 그런 웃음을 영화는 고스란히 담고 있다.
권력에 대한 풍자. 그 대상이 왕이라도 거침없이 내뱉는 육두문자와 적나라한 표현들.
영화를 감상하면, '태극기 휘날리며' 의 기록까지 넘어버린 이 영화의 완성도가 얼마나 높은지 잘 알 수 있다.
게다가 '공길' 이라는 독특한 캐릭터까지.
이전까지는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캐릭터이다.
이준기의 그런 외모는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쉽게 흡수되지 못할 독특한 외모이지만(편향적인), 이 영화속에서 등장한 '공길' 이라는 인물에는 제격이다.
정진영(연산)의 깊고 굵직한 연기와 감우성(장생)의 색다른 모습.
여전히 아름다운(?) 강성연(녹수).
특징이 정확히 구분되어진 살아있는 캐릭터들도 이 영화를 보는 매력이다.
왕이라고 보기엔 좀 방정맞아 보이는 정진영의 연기는, 오히려 '연산' 이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더욱 잘 묘사하고 있다.
마르고 닳도록 재탕삼탕 되어온 '연산군' 이야기가 소재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 미술,음악의 조화, 익살스런 광대놀음까지..
'왕의 남자' 흥행이 시사하는 바는 크다.
이미 얘기 되었듯이, 이름있는 배우가 없음에도 흥행에 성공한 영화.
(이름있는 배우가 없다는 표현은, 정진영,감우성 등에게는 다소 실례가 되는 말이다. 단지 그들은 흥행배우가 아닐 뿐이지 연기를 못하는 배우들이 아니기에.)
이렇게 잘 만들어진 한국영화를 본것도 오랜만인듯 하다.
그 완성도가 더욱 높아진듯 하다.
(물론, 한국인의 정서에 잘 맞기 때문에 외국에서의 흥행은 별개의 문제가 되겠지만)
이런 영화의 성공을 본받아, 하루빨리 한국영화의 방향을 잡고, 좋은 영화들이 계속 나오기를 바란다.
P.S. 공길에 대한 생각.
영화 자체보다도, '공길' 역을 맡은 이준기의 인기가 워낙 드세다 보니.
극중 '공길' 에 대해 몇가지 생각해보자.
남사당패의 여자들이 몸을 판것은 알고 있지만, 과연 여장을 한 여자보다 이쁜 공길이 동성애의 대상이 되었을까?
평범한 성에 지루해져버린 권력가들에게는 공길의 등장이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킬만 할지도 모르겠다.
그당시 권력가들은 하고싶은건 뭐든지 맘대로 했을테니, 계집질에도 이력이 났을것이다.
같은 성을 가진 남자이면서 성적매력을 뿜어내는 '공길' 이 뭔가 끌리는것이 있긴 있겠지.
양반들은 공길에게 노골적으로 성적 착취를 표출했지만, 왕은 좀 달라보였다.
왕은 공길과 지내면서 '같이 놀자' 라는 표현을 한다.
즉, 성적대상으로서가 아니라, 단지 묘한 끌림을 주는 '공길' 이라는 존재와 더불어, 자신의 억압된 분노와 슬픔을 나눌 대상이 필요해서 였으리라.
그러나, 결국 왕도 애첩인 녹수를 팽개치고, 공길의 입에 입맞춤까지 한다.
공길의 존재는 무엇일까?
공길과 장생의 관계는 무엇인가.
장생이 공길을 생각하는 것은, 양반네들이 공길을 보는 시각과는 틀릴것이다.
그러나, 장생은 양반네들의 희롱을 당하는 공길을 보는것이 못마땅하고, 궁에 들어가서도, 왕의 사랑을 독차지한 공길을 보는것이 못마땅하다.
장생은 공길에게 친구애,동료애 이상의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일까?
장생과 공길은 그러한 갈림길에 서있는듯 보인다.

null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661269
8822
10215694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