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조폭 마누라 3 (My Wife Is A Gangster III, 2006) Movie_Review

서기는 한때 포르노성 노출화보로 한국에도 많이 알려진 대만 출신의 배우다.
현영은 대스타가 되었고, 오지호는 술집 여자 친구의 자살로 연예계에서 볼 수 없게 되었다.
이범수는 꾸준히 자신만의 연기세계를 펼쳐가고 있다.
영화 ‘조폭마누라’ 시리즈는 실제 조폭들과 연관이 되어 있다는 소문도 있었는데, 아무튼 
1, 2편을 통해 얻은 명성이 아쉬워서였던지 3편을 만들었나보다.
뻔 한 내용이라 예상되면서도 궁금해지는 영화.
말도 안 통하는 홍콩배우를 기용했으니 뭔가 흐름이 매끄럽지 않고 어색할 것이기는 한데, 이범수의 코믹연기를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한국의 조폭 여자 보스가 아니라 쿵푸도 잘 하는 홍콩의 여자 조폭을 어떻게 그려냈을지 궁금하다.
‘조폭’ 과 ‘마누라’ 라는 단어를 결합한 제목은 조폭 보스의 부인으로 해석할 수도 있고, 마누라가 조폭이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도 있겠다.

이하 스포일러 포함---------------------
이 시리즈의 1편과 마찬가지로 조폭 두목 역할로 나온 ‘서기’는 싸움을 잘하는 여자 두목이다.
‘아령’(서기) 의 싸움 실력은 홍콩 암흑가를 뛰어넘어 한국의 조폭 세계도 평정할 만큼 대단한데, 홍콩에서 사고치고 한국으로 잠깐 도피를 했다가 본의 아니게 한국 조폭들의 싸움에 휘말리게 되면서 한국 조폭인 ‘기철’(이범수)을 돕게 된다는 설정이다.
아령과 기철은 본의 아니게 합숙을 하게 되고, 코믹한 일상 속에서 사랑이 모락모락 피어나 홍콩으로 돌아간 아령을 잊지 못해 그녀를 찾아간 기철에게 아령은 결혼을 승낙한다.
말이 안 통하는 한국 사람과 홍콩 사람 사이에 연변처녀 연희(현영)가 엉터리로 통역을 하면서 벌어지는 해프닝, 기철이 자신이 테러의 대상이라고 오해하면서 벌어지는 해프닝 정도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오해와 엽기적 상황을 코믹하게 풀어내며, 기철과 아령의 언어장벽 코미디와 스킨십 장면을 담고 있다.
영화는 홍콩 조폭계와 한국 조폭계로 나뉜다.
느와르의 본고장(?) 답게 항상 진지한 분위기의 홍콩과는 달리 한국 조폭들의 모습은 바보스럽기 짝이 없다.
이범수는 여기서 자기 본래 스타일대로의 코미디를 구사하고 있는데, 억지스럽지 않으면서도 자연스러운 코믹분위기를 연출하는 연기가 볼만 하지만, 역시나 서기가 등장하는 장면들에서는 뭔가 어색하고 어울리지 않는 어색함이 있다.
코믹과 액션의 결합.
다른 코믹 조폭영화의 전례가 그랬던 것처럼 별다른 내용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기철이 킬러를 피해 아령을 자기의 고향마을로 데려가면서 부터 고향의 포근한 정과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데, 영화는 그렇게 유머러스하며 행복하게 이야기를 끝맺고 있다.
뭔가 조금 억지스러운 조합이 불편하면서도, 결론적으로는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영화.
그냥, 서기라는 홍콩 배우까지 초빙한 한국 코믹 조폭영화의 결정판 정도로 생각하고 가볍게 감상하면 좋겠다.

네이버 줄거리 스크랩-------------------------
홍콩 최고의 명문 조직 화백련 보스의 외동딸 아령(서기). 보스 임회장은 조직간 세력다툼이 벌어지자 그녀를 한국으로 피신시키고 한국의 동방파 보스 양사장에게 딸의 안전을 부탁한다. 양사장은 밀수로나마 중국어 실력을 쌓아온 No.3 기철(이범수)을 믿고(?) 아령의 보호를 맡긴다. 아령의 실체를 전혀 모른 채 관광 가이드쯤으로 생각한 기철과 꽁치(오지호), 도미(조희봉)는 명문가의 후계자다운 아령의 도도함 때문에 당황스러울 뿐.

급기야 밀수용 중국어 실력에 한계를 느낀 기철은 연변처녀 연희(현영)를 급초빙하게 된다.기철과 아령 사이에서 살벌한 기운이 감도는 가운데 연희는 생존본능적인 엽기 통역을 구사하며 이들의 좌충우돌 동거에 합류한다. 그러나 아령의 목숨을 노린 킬러가 홍콩에서 한국으로 급파되면서 아령 뿐 아니라 기철 일당마저 생명의 위협을 받게 되는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54973
8822
10217529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