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볶음 설정샷 Food_Cooking

멸치볶음에 조명을 비추고 구도를 잡아 찍어봤다.

약간 눅진하게 볶은 멸치볶음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다시 볶아 바삭하게 만들었다.
식용유를 더 뿌리지 않고 그냥 구웠더니 조금 타버렸다.
음식 태운 부분이 건강에 안 좋다고 하는데, 사람들은 탄 맛을 더 좋아 한다고.
바삭하게 구워서 식감이 좋다.
그런데 멸치는 많이 먹으면 약간 물리고 역류하는 특징이 있다.
특유의 ‘감칠맛’은 조금 먹을 때는 음식 맛을 좋게 하지만, 많이 먹으면 오히려 역하고 약간 부담스럽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11455
3066
10784925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