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금치 콩나물 무침, 어묵 탕, 달걀 프라이, 밥상 차림 Food_Cooking

시금치 무침과 콩나물 무침은 여러 반찬 종류 중에 만들기 가장 쉬운 축에 속한다.

(콩나물 무침)
콩나물과 파, 양파 등을 미리 썰어 놓고, 뜨거운 물에 잠깐 데친다.
콩나물 숨이 너무 죽으면 아삭한 식감이 없어지기 때문에, 데치면서 하나씩 꺼내서 식감을 확인하며 적당한 식감이 될 때까지 익힌다.
데친 콩나물을 찬물에 헹군다.
찬물에 헹구지 않으면 뜨거운 기운이 계속 남아 있어서 콩나물 숨이 더 죽어 아삭한 식감이 없어지기 때문에 찬물에 헹구는 것이 중요하다.
찬물에 식힌 콩나물을 양손에 쥐고 꽈 짜서 물기를 빼준다.
별도의 그릇에 담은 후 고춧가루와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들기름(또는 참기름)을 약간만 넣어 무치면 된다.
들기름을 너무 많이 넣으면 느끼할 수 있으므로 약 1/3~1/2 큰 술 정도만 넣는 것이 적당하다.

(시금치 무침)
콩나물 무침과 별반 다르지 않다.
시금치는 콩나물 보다 더 금방 익기 때문에 정말 살짝 데친다는 생각으로 뜨거운 물에 잠깐 넣어 숨이 죽으면 바로 꺼낸다.
찬물에 헹군 후 뿌리 부분을 잘라내고 먹기 좋게 2~3등분으로 자른다.
양손으로 쥐고 물기를 꽉 짜서 콩나물 무침과 마찬가지로 양념을 하고 들기름 조금 넣어서 무치면 완성.

콩나물 무침이나 시금치 무침에 파와 양파 등을 얇게 채를 썰어서 넣으면 풍미가 더 좋은데, 데칠 때 같이 넣어 데쳐도 되고, 데칠 때는 넣지 않고 나중에 생으로 넣어서 버무려도 된다.
각자 취향에 맞춰서 조리해 먹으면 된다.
사진을 찍느라 깜빡 했는데, 시금치 무침과 콩나물 무침에 마지막으로 깨를 뿌려준다.

(어묵 탕)
끓는 물에 어묵과 파와 양파 등을 썰어 넣고, 간장으로만 양념을 맞춰서 어묵이 익을 때가지 끓인 후 먹으면 된다.
간장만 넣어서 간이 잘 안 맞으면 소금을 별도로 약간 더 넣어준다.
이번에 만든 것은 탕이기 보다는 그냥 어묵을 익혀서 건져 먹으려고 한 것인데, 탕으로 조리를 하려면 두부 등을 썰어 넣어서 국물을 먹는 탕으로 해도 된다.
다만, 이럴 경우 국물이 너무 짜면 나중에 목이 텁텁할 수 있으므로, 간을 좀 약하게 해서 먹는다.

(달걀 프라이)
워낙 쉽고 많이 해먹는 것이라 굳이 설명할 필요는 없지만, 약간의 팁이 있다.
그릇에 달걀 2개를 넣고 파와 양파를 아주 잘게 썰어 넣는다. 그리고 미리 소금 1/4 큰 술 정도를 넣어 숟가락으로 휘저어서 재료를 섞는다.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른 후, 손가락에 물을 조금 묻혀 프라이팬에 튀겼을 때 물이 ‘치익’ 하고 날아가는 소리가 들리면 적당히 뜨거워진 것이므로 그 때 달걀 물을 넣어 익힌다.
(이렇게 테스트 하지 않아도 적당히 뜨거워지면 프라이팬에서 소리가 나기 시작하기 때문에 알 수 있다.)
되도록 코팅 팬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달걀 물을 되도록 넓게 펴고 기포가 올라오면 터트려서 달걀물이 잘 퍼지도록 한다.
아직 위쪽 달걀물이 다 익지 않았어도 좀 걸쭉해진 정도로 익었으면 프라이를 뒤집는다.
이때 덜 익어서 흘러내려도 어차피 뒤집어서 익히다 보면 다 익는다.
뒤집고 잠깐 지나서 바로 가스 불을 끄고 그냥 기다리면, 뜨거워진 프라이팬의 열기로 적당히 익는다.
약 20~30초 지나서 꺼내어 그냥 접시에 담아도 되고 먹기 좋게 썰어서 놓아도 되겠다.
달걀 프라이를 이렇게 해 먹으면, 간단한 아침식사 대용으로도 훌륭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22188
14970
9321606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