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문 보조키 열쇠뭉치 교체 15,000원 Miscellany

올해부터인가 현관문 키가 잘 돌아가지 않아서 가끔 문 열기가 매우 짜증날 때가 있다.
돌아가다가 어느 지점에서 걸리는데, 어떤 때는 잘 돌아가다가 어떤 때는 아예 안 돌아간다.
안티푸라민을 발랐더니 조금은 부드러워져서 불편하기는 해도 그냥 쓸 만은 한데, 어머니는 도무지 문을 잘 열지를 못하셔서 결국 열쇠뭉치만 사다가 교체를 했다.
열쇠 파는 곳에 가서 현관문 보조키 열쇠뭉치만 사면 15,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상황에 따라서 보조키 손잡이 돌리는 부분에 고장이 있을 수 있으므로 잘 확인을 해봐야 한다.

예전에 그 가게에서 현관문 보조키를 장착했는데, 워낙 오래전이라 기억이 정확하지는 않지만 한 3만 원 정도에 설치까지 해주지 않았나 싶다.
그런데 오늘 열쇠뭉치만 얼마냐고 물으니 3만원이라고 한다.
뭔가 가격이 이상해서, 예전에 3만 원 정도에 설치까지 했다고 했더니, 그럴 리가 없다며 출장 나가서 설치까지 해주면 5만원을 받는다고 한다.
뭔가 이상하지만 그래도 사려고 마음을 먹었으니 열쇠뭉치 하나 달라고 하니 15,000원이라고 한다.
아줌마도 뭔가 착각을 한 건지 아니면 가격을 잘 모르는 건지.
아마도, 열쇠뭉치 포함해서 보조키 전체를 3만원에 팔았을 것이다.(제일 저렴한 제품 중 하나)
우리 집 현관문은 섀시 폭이 좁아서 아파트처럼 큰 크기의 보조키를 장착할 수 없다.

아무튼 15,000원에 구입해서 장착을 하려고 보니, 안의 지렛대가 너무 길다.
원래 설치되어 있던 열쇠뭉치의 지렛대를 보니 잘려 있다.
아파트 현관문은 두꺼워서 지렛대가 길어야 맞지만, 일반 섀시 문은 두께가 얇아서 아마 당시에 설치할 때 가공을 한 모양이다.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집구석에서 쇠톱을 찾아와 지렛대를 조금 잘라서 길이를 맞췄다.
그리고 열쇠뭉치 안쪽이 녹슬지 않도록 미리 안티푸라민을 발라준 후 조립을 마무리 했다.
그런데 새 것임에도 불구하고 열쇠를 뺄 때 가끔 잘 안 빠지고 빡빡하다.
가게에서 테스트 했을 때도 약간 뻑뻑한 듯해서 이상하다고 물어보기는 했으나 아무 이상없다고만 하니 더 이상 따지기도 그렇고.
가게 입구에는 고장 난 열쇠뭉치만 한 바가지 있었다.

열쇠뭉치가 원래 소모품이라 일정 시간이 지나면 고장이 나는 것 같다.
고장이 난다기 보다는 안 쪽 어딘가에 녹이 슬어서 열쇠가 돌아가지 않는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열쇠뭉치도 분해가 가능하기는 하지만, 이런 부품들의 경우 안쪽에 스프링이 있는 있거나 혹은 조립이 복잡하게 되어 있는 제품이면 일반 소비자들은 재조립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분해를 했다가 재조립을 못할 수도 있다.
일단은 새 제품으로 교체를 했기 때문에, 기존에 빡빡해서 빼버린 열쇠뭉치를 한 번 분해를 해봐야겠다.

또 하나.
기존에 사용하던 열쇠는 손잡이가 길고 넓어서 편했는데, 이번에 교체한 열쇠는 손잡이 부분이 매우 짧아서 열쇠 돌릴 때 불편하고 좋지 않다.
열쇠뭉치 구입할 때 되도록 열쇠 손잡이가 긴 것을 구입하도록 주의해야 겠다.
임시방편으로 열쇠 뒤쪽에 끈을 달아서 약지와 애지가 줄을 감싸서 힘을 받기 좋도록 했다.
줄을 달았더니 열쇠를 뺄 때 줄을 잡아당길 수 있어서 좋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821297
8119
10255327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