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장라면 Food_Cooking

매운 라면에 두부, 부추, 콩나물, 양파, 파, 마늘을 넣고 끓였다.
국물이 매우 얼큰하고 시원해서 ‘해장라면’이라고 이름을 붙여봤다.

중간 중간에 면을 건져 올리면서 뒤섞어 주고, 면이 완전히 푹 익기 전에 불을 끈다.
익히는 중간에 면을 건져보면서 면발의 색을 보면 흰색과 푹 익어 조금 투명해지기 시작한 색이 섞이기 시작할 쯤에 꺼내면 탱탱한 면발을 먹을 수 있다.
중간 중간에 면을 젓가락으로 건져 올리고 뒤섞어 주면, 면이 골고루 잘 익고, 공기와 만나 온도가 내려가기 때문에 탱탱한 면발이 된다.
만약, 다 끓인 후에 먹으면서 면이 붓는 것을 막고 싶다면, 국물만 따로 건져내서 면과 국물 조금만 남긴 그릇에 찬물을 조금 넣어서 먹다가 국물이 어느 정도 식으면 다시 합쳐서 먹으면 좀 더 오랫동안 탱탱한 면발을 유지하면서 먹을 수 있다.
뜨거운 국물을 호호 불어가며 먹는 것을 좋아한다면 먹는 동안 면이 붓는 것을 감수해야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071297
8119
10255352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