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 감자 양파 볶음 Food_Cooking

지난번에는 다양한 채소가 들어간 모둠 채소 볶음을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고기가 들어가지 않고 채소도 몇 가지만 사용한 볶음을 해보았다.
처음에는 감자와 양파만 넣으려고 했는데, 당근과 파도 넣어서 함께 볶았다.

당근 채썰기 해서 넣고, 파도 잘게 썰어서 먼저 볶는다.
감자와 양파 등은 미리 채썰기를 해뒀다.
볶으면서 옆에서 썰어도 되기는 하지만 기름을 조금 사용하여 볶을 경우 재료가 냄비 바닥에 금방 눌어붙기 때문에 미리 재료를 다 손질해 두고 순서대로 넣어서 볶는 것이 좋다.
양념은 그냥 소금 양념만 하려고 했으나, 테스트 삼아서 국 끓일 때 사용하는 ‘감치미’ 가루를 조금 넣어봤다.

당근이 적당히 익으면, 감자를 넣고 볶는다.
감자는 취향에 따라 바짝 익혀도 되고 살짝 아삭하게 씹힐 정도로 약간만 익혀도 되는데, 어디까지나 개인 취향에 맞춰야 하기 때문에 요령껏 익힌다.
다만, 바짝 익혀서 무르게 먹는 것을 좋아한다면, 차라리 감자만 따로 물에 삶아서 익힌 후 물기를 빼고 같이 볶아도 되겠다.
물론, 다른 재료들도 무를 정도로 익혀서 먹고 싶으면 그와 같은 방법을 사용하면 된다.
감자를 익히면서 소금을 적당히 뿌려 간을 맞춘다.

감자가 적당히 익었으면, 마지막으로 양파를 넣고 볶는다.
거의 다 익을 무렵에 고춧가루를 조금 넣어서 붉은색이 돌도록 한다.
사실 고춧가루는 색깔만 먹음직스러운 빨간색으로 바꿔줄 뿐 맛이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굳이 빨간색일 필요가 없다 생각하는 사람은 고춧가루를 넣지 않아도 된다.

주의.
볶을 때는 약한 불로 조리한다.
넣는 재료가 많고, 단계별로 별도로 넣어 볶다보니 조리시간이 길어져서, 중불 이상으로 조리하면 냄비 바닥에 많이 눌러 붙는다.
코팅 된 냄비라면 재료가 눌러 붙지는 않더라도 많이 탈 것으로 예상됨.
감자를 익히는 데 시간이 꽤 오래 걸리는데, 강한 불로 익히면 겉만 익고 속은 덜 익을 수 있다.
약한 불로 오랫동안 뒤적거리며 서서히 익혀야 한다.

조리가 끝나고, 양파 껍질, 감자 껍질 등을 화단에 묻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61450
5831
10437600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