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04~06) 사진정리 - 일몰, 해변 모래공사, 그 외 풍경 Photo_Essay

시간이 참 빨리 간다.
아니 시간 가는 것을 잘 못 느끼고 사는 건지 아니면 시간은 가는데 뭔가 변한 것이 적어서 그런 건지.
또 여름이 오고 있다.
부수고 새로 짓고 있던 호텔이 거의 완성되어 가고 있다.
아마 여름 성수기가 되기 전에 완성이 될 것 같다.
해변에는 관광객을 맞을 준비로 한창 분주하다.
바다에는 배가 떠 있고, 바닷가에는 굴삭기가 모래를 푸고 있다.
아마도 계속되는 해안침식 때문에 관광객들이 물놀이하기에 좋지 않기 때문에, 여름마다 모래를 보충하는 공사를 하는 것 같다.
사실, 해안침식은 방파제 때문에 발생한다는 주장도 있는데, 개발과 보존이 엉켜 촌극이 벌어진다.
커피 산업이 유행이 되면서 커피 가게들이 잔뜩 만들어졌는데, 올해부터는 갑자기 조개구이 집이 생기고 있다.
짬뽕집도 하나 생겼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101879
12361
9925529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