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채'가 맞나 '채소'가 맞나 Dictionary

잘못 사용하고 있는 말 중에 ‘다르다, 틀리다’ 와 함께 가장 신경을 쓰고 있는 말이 ‘야채, 채소’ 와 ‘달걀, 계란’ 이다.
‘다르다’ 와 ‘틀리다’의 차이에 대해서는 아래의 글을 참조할 것.

틀리다, 다르다

‘달걀’은 순우리말이고, ‘계란’은 한자어이니, 순우리말인 ‘달걀’로 쓰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는 말 중에 ‘채소’와 ‘야채’ 중 어느 것이 맞느냐 하는 논란이 있다.
어려서부터 ‘야채’라고 불렀고, 이 말이 입에 익어 ‘채소’라고 하는 것이 어색하다.
발음상으로도 ‘야채’가 훨씬 부르기 편하다.
TV 방송에서 보면, 출연자가 ‘야채’라고 말을 해도 자막에서는 ‘채소’로 표기를 하는 등 일종의 ‘계몽’ 활동은 꾸준히 벌이고 있는데, 최근 등장한 광고에서는 ‘야채’라고 버젓이 방송을 하고 있어 의문이 들었다.
굳이 이것을 ‘채소’라고 바꿔 불러야 할까?

두 단어 모두 한자어이고 표준어이다.
‘야채(野菜)’는 들에서 나는 나물을 말하는 것으로 ‘채소(菜蔬)’를 일상적으로 이르는 말이라고 되어 있다.
‘채소(菜蔬)’는 밭에서 기르는 농작물을 일컫는다.
일상적으로는 들에서 나건 밭에서 나건 상관없이 통용해서 부르는데, 논란이 된 이유는 ‘야채’가 일본에서 쓰는 말이기 때문이다.
일본에서는, 사람이 인위적으로 기른 식물을 ‘소채(蔬菜;소사이)’라 불렀고, 야생에서 나는 나물을 ‘야채(野菜;야사이)’라 부르다가, ‘소채’의 첫 한자어 ‘소(蔬)’가 획수가 많고 쓰기 힘들다는 이유로 상용한자에서 제외하면서 ‘야채’로 통일했다.
한국에서 ‘야채’라는 말을 쓰는 것이 일본식 표기를 그대로 쓰는 것이라는 의견에는 다소 논란이 있는 것 같지만, 일제 치하에서 일본식 한자어를 바탕으로 한 한자를 많이 배운 세대들이 일본식 표기인 ‘야채(野菜)’를 그대로 배워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다.

원론적으로 따져보자.
‘야채’는 한자어의 원래 뜻 그대로 야생에서 자연적으로 자라는 식용 식물로, 순우리말인 ‘나물’과 동일한 의미다.
야생에서 채취한 것을 ‘야채’라고 부르고, 재배한 것을 ‘채소’라고 나눠 부르면 되겠지만, 이미 한 가지로 통일해서 부르는 마당에 이렇게 나눠 부르라고 하기도 곤란하다.
집이나 밭에서 기른 식물을 부르는 순우리말이 없이 ‘채소’라고 부르기 때문에, 우리식으로 표현을 한다면 ‘산나물(혹은 들나물)’이라 하여 야생에서 난 식용 식물을 의미할 수 있고, ‘채소’는 집이나 밭에서 인위적으로 기른 식용 식물을 의미하게 되므로, ‘산나물(들나물)과 채소’로 표현하면 된다.
나눠 부르기 불편하면 순우리말로 ‘나물’로 통일해서 부를 수 있겠지만, 이 역시 사람들 입에 익지 않아서 쉽지 않다.

관련 참조:
채소 - 위치백과
야채가 맞아요 채소가 맞나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87700
5567
10621169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