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고질라 (Godzilla, 2014) Movie_Review

‘고지라’ 시리즈가 이렇게 다시 영화로 만들어질 것이라고는 생각을 못했다.
일본의 값싼 특촬물을 떠올리게 하는 캐릭터지만, 헐리웃의 기술력과 만나 세련된 영화로 탈바꿈 하였다.
일본에서 개봉한 1954년 작과 미국에서 리메이크 된 1998년 작품을 보지 않아서 내용이나 고질라(고지라)의 특징에 대해 아는 것이 전혀 없는 상태로 감상을 했다.
‘고질라(GODZILLA)’ 는 1998년 미국 작품에서 만들어진 이름으로, 원래 일본에서 사용되던 호칭은 ‘고지라(ゴジラ)’ 라고 한다.
이 호칭은 고릴라를 뜻하는 영어 낱말 고리라(ゴリラ)와, 고래를 뜻하는 일본어 낱말 쿠지라(クジラ, 鯨)를 합성한 것으로 어원에 대해 이견이 있다.
일각에서는 당시 일본에서 크게 히트를 친 ‘킹콩’ 영화에 대한 영향으로 고릴라 이미지를 차용했다고 한다.

외형만 보면 고릴라 같은 기본 틀에 쥐라기 시대 공룡을 연상시키는 등의 뿔과 긴 꼬리를 합친 모양으로 볼 수 있다.
물속 깊이 잠수하거나 수영하는 모습은 거대한 고래를 연상시킨다.
영어식 이름인 ‘Godzilla’ 에는 앞에 ‘God’ 라는 단어를 붙였는데, 영화상에서 대사로도 나오듯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최상위 포식자’로써 이에 대항할 수 없는 상대이기 때문에 ‘신(神)’ 적인 존재라는 의미를 담으려 한 것이 아닐까 추측된다.

1954년 원작 개봉 이후 28개에 달하는 영화에 고지라가 등장했고, 비디오 게임, 소설, 만화책, 텔레비전 시리즈 등 수많은 미디어에 등장했다고 한다.
일본에서 이렇게 유명하고 미국에서도 리메이크를 하기에 이르렀는데 유독 한국에서는 알려진 것이 별로 없다.
나 역시도 이름은 꽤 들어봤지만 직접 미디어를 접한 경우가 거의 없다.

일본 특촬물에는 각종 괴수가 등장하는데, ‘울트라맨’ 같은 특촬물 들에서는 고지라를 연상시키는 괴물들과 싸워 지구를 지키는 내용이 많다.
하지만, 영화 ‘고지라’는 인간 영웅 캐릭터가 등장하지 않고, 방사능으로 인해 변형된 괴수가 인간의 도시를 무참히 파괴하고 인간은 그저 당하는 ‘재난영화’의 성격을 띠고 있다.

여러 미디어에 등장하지만, 일종의 ‘스핀 오프(spin off)’ 처럼 캐릭터만 같고 내용이나 설정에서는 차이가 있다.
하단에 링크한 ‘20세기 디자인 아이콘’ 이라는 글에서 보면, ‘고지라’ 캐릭터에는 ‘원자폭탄만 아니었어도…’라는 일본의 삐뚤어진 전쟁관이 깔려있다고 한다.
이 말이 무슨 말인지 직접 와 닿지는 않지만, 고지라 영화의 스토리를 보면 이해할 수 있다.
직접적으로 미국을 욕하지는 않지만, 미국 때문에 피폭을 당했고 그로 인해 괴수가 만들어져 인간이 감당할 수 없는 거대 괴물에 의해 재난을 당한다는 사상이 깔려 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여전히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남탓’ 하기에 여념이 없는 일본인의 사고방식을 눈치 챈다면 ‘고지라’ 캐릭터에 마냥 환호할 수만은 없다.

그저 한물간 옛날 캐릭터(혹은 문화 아이콘)로 볼 수 있었을 ‘고지라’ 영화가 새삼 색다르게 다가오는 것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2011)’와 묘하게 겹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해 지금 이 시간에도 엄청난 양의 방사능 오염수가 태평양에 방류되고 있고, 사고 지점으로부터 200km 나 떨어져 있는 ‘도쿄’에서도 방사능 오염수치가 허용치의 10배가 넘는 핫스팟이 발견되고 있는 등 일본은 자국 내의 방사능 오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큰 폐를 끼치고 있다.
영화 내용이나 설정이 정확히 이해되지는 않아서 단언할 수 없지만, 영화에 등장하는 괴수 ‘무토’는 방사능을 먹이로 한다.
지하자원 고갈에 맞닥뜨린 인간들은 ‘원자력’이라는 건드려서는 안 되는 에너지원을 개발하였고, 그로 인해 ‘방사능 오염’이라는 위험에 직면했다.
재미있게도 ‘무토’는 방사능을 먹어치우기 때문에 ‘무토’ 몇 마리만 있으면 반감기 10만년이 넘는 방사능 오염으로 부터도 안전(?)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방사능을 먹은 무토가 주변에 방사능을 계속 뿜어대는지는 모르겠다.
이전의 영화에서는 도시를 파괴하던 난폭자였던 ‘고질라’는 이 영화에서는 본의 아니게 인간의 친구다.
도시를 파괴하는 무토를 처단하기 위해 고질라가 등장하고, 무토를 제거하자 인간들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조용히 태평양 바다 속으로 유유히 사라진다.
CG도 자연스럽고 스펙타클한 장면이 많아서 겉으로 보기에는 잘 만들어진 영화처럼 보이지만, 스토리와 설정 등에는 빈틈이 참 많다.
‘고질라’도 ‘무토’처럼 방사능을 먹고 사는가? 고질라는 무토를 먹기 위해 싸운 것일까?
영화 후반부에 무토를 처치하기 위해 그 동안 숨겨왔던 능력인 방사능 화염을 쏘는 장면이 나온다.
영화 내내 두 마리의 무토에게 무참히 참패하다가 영화 막판에서야 방사능 화염으로 쉽게 제압하는 것도 이해가 안 가고, 어렵사리 처단한 무토를 먹지 않고 인간들에게 더 이상 피해도 주지 않고 얌전히 바다로 떠난다는 결말도 황당하다.
방사능 화염을 쏘는 것으로 봐서는 고질라 역시 방사능에 친화적인 생물이기는 한데, 무토를 잡아먹으려고 사냥한 것이 아니라면 왜 굳이 무토를 찾아와 죽이고 떠났을까.
또한 ‘방사능 화염’을 그렇게 쏘아 댄다면 그 도시는 방사능 오염이 매우 심각하지 않을까.
고질라가 등장할 때 그 커다란 덩치 때문에 쓰나미가 발생하여 해안 도시가 침수되고 다수의 사람들이 수장되기는 하지만, 고질라가 두려워 먼저 공격을 해대는 미국 군대의 공격에도 직접적으로 대응하여 도시를 파괴하거나 인간들을 해치지는 않는다.
여러 가지 설정에 있어서 앞뒤가 맞지 않고, 그저 ‘방사능 공포’와 ‘괴수에 대한 공포’, ‘절대자의 구원’ 등이 혼합되어 인간에게 좋은 쪽으로만 이야기를 짜깁기한 것 같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지금도 방사능 오염물질이 유출되고 있다.
이미 후쿠시마 인근에서는 기형 물고기나 기형 식물이 발생하고 있고, 정말 멀지 않은 미래에 거대 유전자 변형 괴물이 등장할지도 모를 일이다.
히로시마 원폭 피폭에 대한 두려움과 원망으로 만들어진 캐릭터가 일본 스스로 세계를 오염시키며 기형 생물을 부추기고 있는 현실과 묘하게 맞닿아 있다.
의도한 것은 아니겠지만, ‘무토’나 ‘고질라’ 같은 생물이 방사능을 먹이로 하기 때문에 방사능 오염이 완전히 없어지는 ‘몽상적 바람’ 같은 것도 느껴진다.

대략의 줄거리--------------------
지구 여러 도시가 등장하는데, 지역명은 생략한다.
15년 전의 어느 원자력 발전소에 이상 징후가 발생한다.
이상 진동을 연구하던 박사 ‘조 브로디(브라이언 크랜스튼)’는 결국 아내를 구하지 못하고, 그 사건이 발전소의 문제가 아니라 뭔가 다른 원인이 있으며 그것이 은폐되었다고 믿는다.
15년이 지나 조의 아들 ‘포드 브로디(애런 존슨)’은 성장하여 폭발물 해체를 하는 군인으로 성장하고, 조는 여전히 일본에서 그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그 시각 다른 지역에서는 거대한 공룡 화석 같은 것을 발견하고, 그 안에서 무언가의 알로 보이는 생명체를 발견한다.
조가 금지구역에 침입한 죄로 경찰에 잡혀 있다는 소식을 듣고, 아들은 일본에 간다.
어머니의 죽음에서 헤어 나오지 못해 정신이상이 된 것이라고 믿는 포드.
그러나 조는 포드를 데리고 금지구역에 다시 들어가 15년 전 자신의 집에서 연구 자료를 가지고 나오려 하는데, 다시 체포되어 ‘세리자와 이치로(와타나베 켄)’ 박사가 연구하는 시설에 가게 된다.
이치로는 거대한 알을 조사하던 중 통제 불능이 되자 고압 전류로 알을 제거하려 하지만, 그것이 오히려 알을 깨워 괴물 ‘무토’가 나타난다.
이치로는 조가 연구했던 15년 전 자료의 주파수와 ‘무토’가 등장할 때의 주파수가 일치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괴물 무토는 방사능을 먹이로 하기 때문에 세계 이곳저곳에 있는 방사능 시설을 찾아 휘젓고 다닌다.
미국 군대는 핵탄두를 미끼로 무토를 유인하여 핵폭탄을 터트리려 하지만, 괴물이 내뿜는 EMP(전자기 펄스)에 전투기는 추락하고 전함도 무용지물이다.
전기로 움직이는 무기를 사용할 수 없게 되자, 아날로그 방식(태엽)으로 폭파시킬 수 있도록 핵탄두에 시한장치를 하여 무토를 유인하는데, 그로 인해 오히려 도시에 남아있는 수많은 사람들이 위험해질 수 있기에 포드는 시한장치를 멈추려 한다.
우여곡절 끝에 시한장치를 멈추고, 무토 암컷이 낳아놓은 수많은 알을 불태우는 포드.
고질라가 나타나 무토 두 마리를 방사능 화염으로 제압하고 바다로 조용히 떠난다.
---------------------------

고질라가 하는 역할이 그리 많지 않다.
주로 무토의 등장으로 인해 재난을 당하는 도시와 사람들의 공포를 그리고 있고, 그 안에서 작위적으로 설정 된 ‘휴머니티’를 그리는 데에 대부분 할애하고 있다.
거대한 무엇인가가 등장하는 영화는 종종 있었는데, 무토가 도시를 휘젓고 다닐 때 까지는 2008년 개봉작인 ‘클로버필드’와 분위기가 상당히 비슷하지만 고질라가 등장하면서 점점 삼천포로 빠지고 만다.
완성도 있는 CG와 배우들의 무난한 연기와 스펙타클 등에서는 오락영화로써 무난하지만, 설정자체가 설득력이 떨어지고 주요 캐릭터인 고질라의 역할이 애매하다는 점에서 내용이 뻔하고 다소 지루하다.


관련링크:

고질라 (Godzilla, 1954) 일본
고질라 (Godzilla, 1998) 미국
고질라 (Godzilla, 2014) 미국

고지라 (1954년 영화) - 위키백과
고질라 (1998년 영화) - 위키백과
고질라 (2014년 영화) - 위키백과

20세기 디자인 아이콘 : 캐릭터
Godzilla, 1954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381184
8164
10251355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