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투자자들의 '공공의 적', 공매도(short stock selling, 空賣渡) Stocks

'없는 것을 판다'.
주식을 갖고 있지 않은데, 주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빌린다'는 형식으로 빌려서 판 뒤에 주가가 내리면 주식을 사서 되갚아 차익을 얻는 것.
주식이 비쌀 때 빌려서 내다 팔았기 때문에, 주식 가격이 떨어지면 더 싼 값에 주식을 사서 빌린 주식 수량만큼 갚으면 되기 때문에 차익이 발생한다.
의도와 달리 주식을 판 이후에 주식 가격이 오르면, 더 비싼 값에 주식을 사서 갚아야 하기 때문에 손해를 볼 수 있다.

개인투자자들은 공매도를 하지 못한다.
공매도는 기관과 외국인에게만 부분적으로 허용되어 있다.
개인투자자들은 그저 주식 가격이 올라야만 수익을 낼 수 있는데, 기관과 외국인들은 주식 가격이 내려도 돈을 번다.
애초부터 경쟁이 안 되는 도구를 가진 셈이다.
일반적으로, 주식은 해당 기업의 전망이 좋을 때 오르고, 전망이 좋지 않으면 가격이 더 떨어지기 전에 손해를 보더라도 빨리 팔려는 사람들이 있어서 가격이 하락한다.
그런데 공매도로 인해 이런 가격의 유동성에 왜곡이 발생한다.
'공매도'라는 무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들은 언제든지 주식 가격을 내리고 싶을 때 대량 공매도를 한다.
어느 날 갑자기 대량 매도 주문이 나오기 시작하면 불안감이 조성되고, 무슨 큰 일이 일어난 것은 아닌지 겁이 나서 파는 동조세력이 생기고 자기가 가지고 있는 주식 평균 단가 보다 떨어지면 손해를 보고 팔기 때문에 주식 가격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이런 비정상적인 매도로 인해 정상적인 범위를 넘어서는 하락 폭이 발생한다.
개인투자자들에게 있어 '공매도'로 인한 가격 하락이 이득이 되는 경우는, 비싸서 사지 못했던 주식의 가격이 떨어져서 싸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는 것뿐이다.
물론, 그렇게 떨어진 가격마저도 예상 밖으로 더 떨어질 수 있다.
그것이 공매도의 위력이다.
이 때문에 공매도는 전 세계적으로 금지하는 추세이지만, 경제가 다시 좋아지면 은근슬쩍 금지를 푸는 경우가 있다.

'공매도'는 기관투자자들에게 (혹은 외국 금융자본에게) 수익을 보전해 주는 '헤지'의 역할을 제공한다.
경제라는 것이 좋을 때도 있고 좋지 않을 때도 있다.
따라서 좋지 않을 때도 수익을 보장하기 위해, 그리고 외국 금융 자본이 국내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이와 같은 좋은 도구를 주는 것이다.
경제가 좋지 않을 때에도 '공매도'를 이용해 돈을 벌 수 있는데, 그 돈은 누구의 돈일까?
바로 개인 투자자들의 돈이며, 공매도를 활용할 수 없는 투자자들의 돈이다.
개인 투자자들에게는 이와 같은 좋은 도구를 절대로 건네주지 않았다.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결국 개인 투자자들은 경쟁 자체에서 불평등을 겪고 있기 때문에 이길 수 없다.

영화 '007 카지노로얄'은 악당 '르쉬프르'가 항공사 '스카이플릿'의 주식을 공매도 한 뒤에 스카이플릿의 신형 비행기를 폭파하여 주가 하락을 시키려 했다는 내용이 주요 이야기라고 한다.
이와 같이 '공매도'는 '헤지'라는 긍정적인 역할보다는 인위적인 주가 하락(주가 조작)을 유도해서 돈을 벌려는 투기 자금의 통로로 사용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금융시장은 여러 면에서 거대 금융자본의 돈놀이 사기 장터다.


'공매도'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참조.----------------

20140729-7월 공매도 투자자들, 대형주서 줄줄이 ‘쓴맛’

공매도 -네이버캐스트


공매도 [short stock selling, 空賣渡] - 두산백과
공매도 - 시사상식사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351022
8119
10253637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