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뽑아야 할까? Miscellany

친구와 통화를 하다가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몇 달 전에 우연히 치과에 검진을 갔다가 사랑니 때문에 어금니가 썩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사랑니를 뽑으면서 남긴 기록에서는 사랑니를 미리 뽑으라고 추천을 했었지만, 사랑니를 뽑고 몇 달이 지나고 나서 보니 과연 뽑는 것이 마냥 좋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사랑니를 뽑은 자리가 시리고, 다른 이빨들이 꽉 조여지지지 않고 엉성해져 틈이 벌어진 느낌이 든다.
음식물이 잘 끼지 않던 이빨들 사이에 음식물이 끼기 시작한다.

친구의 경험담을 들어보니, 친구 역시 사랑니를 뽑은 이후부터 이빨의 틈새가 벌어져서 음식물이 많이 끼기 시작했다고 한다.

사랑니는 보통 가지런하게 바로 나오지 않고 어금니 방향으로 비스듬하게 나온다.
옆 이빨을 밀고 있는 형태가 되어 다른 이빨들이 계속 안쪽으로 힘을 받는다.
사랑니를 뽑으면, 지지대 역할을 하며 안쪽으로 미는 힘이 없어져서 다른 이빨들이 서로 밀착하지 못하고 엉성해지기 시작한다.
그래서 이빨에 음식물이 끼기 시작하고, 치아 사이에 음식물이 끼게 되면 충치가 생길 위험이 높아진다.
그렇다고 해서 사랑니를 뽑지 않으면, 사랑니와 어금니 사이에 음식물이 끼어 어금니가 썩을 수 있다.
말 그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곤란한 상황이다.

가장 좋은 것은 사랑니를 뽑지 않고도 어금니나 사랑니가 썩지 않는 것이겠지만, 사랑니는 사람에 따라서 잇몸 속에 잠복되어 나는 경우도 있고 대체로는 비스듬하게 자라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어금니와 사랑니 사이에 음식물이 끼어 충치가 발생하게 된다.
최근 의학계에서는 잇몸 속에 잠복되어 있는 사랑니가 잇몸을 녹이는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고 한다.
비스듬하게 자란 사랑니와 어금니 사이의 틈새는 칫솔질이 잘 안 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충치가 생긴다고 볼 수 있다.
어금니가 썩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랑니를 뽑는 것이 현명하겠지만, 사랑니를 뽑으면 각 이빨들의 밀착이 약해져서 이곳저곳에 음식물이 끼어 음식을 먹을 때 마다 불편하고 다른 이빨의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안 뽑으면 어금니가 썩을 위험이 있고, 뽑으면 이빨의 밀착이 약해져서 음식물이 끼어 충치가 생길 위험이 있다.
뽑는 것이 좋을지 안 뽑는 것이 좋을지 쉽사리 판단을 내리기 어려운 문제다.
대체로 사랑니를 뽑는 사람이 많으니, 사랑니를 미리 뽑고 관리를 잘 하는 것이 가장 좋은 선택일지도 모르겠다.

사랑니를 뽑은 이후에 사랑니를 뽑은 자리가 시리다.
어금니가 시린 것인지 사랑니를 뽑은 잇몸 부위가 시린 것인지 현재로써는 불명확하다.
사랑니를 뽑아서 잇몸이 가라앉으면서 어금니 옆 부분의 신경이 드러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사랑니를 뽑아 공백이 생긴 잇몸을 잘 꿰매지 않아 찬물을 먹을 때 그 사이로 들어가 신경을 건드리는 것인지 모르겠다.
치과에 가자니 괜히 어금니에 문제가 있다며 또 금니를 씌우자는 소리라도 할까봐 겁이 나서 선뜻 치과에 가지 못하고 있다.
한 두 달 더 지내 보고 계속 시리면 치과에 갈 예정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92536
4352
10977254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