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크라운(금니) 치료 결정, 레진 7만원+금니 50만원(총 치료비용 701,000원) Miscellany

지난 주에 예고했던 대로, 오늘 크라운(금니) 씌우는 치료를 위해 임시로 메웠던 부분을 레진으로 메우고, 치아 본을 떳다.
레진 비용 7만원, 금니는 슈퍼골드 50만원을 더해서 57만원을 카드로 결재했다.
금니는 45만원, 50만원, 55만원 이라고 분류되어 있는데, 사람들이 중간단계를 가장 선호한다고 하고, 나로써도 딱히 어떤 것을 선택할 판단 기준이 아예 없기 때문에 그냥 50만 원 짜리로 결정했다.

기존에 계속 치료를 담당하던 젊은 의사가 아니라 그 치과의 원장님이 진료를 해서 다소 의아하기는 했는데, 원래 치료하던 사람이 환자의 상태를 가장 잘 알기 때문에 계속 치료 하는 게 좋다고 생각이 되지만, 우려와 달리 원장님이 환자를 대하는 태도나 치료받는 느낌에서 관록이 느껴졌다. 괜히 경험이 중요한 게 아니다.
아무튼, 기존에 젊은 의사에게 물어봤던 걸 다시 물어봤는데, 지금 치료하고 있는 부위가 아니라 반대편의 사랑니를 빼야 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모호하지 않고 단호하게 답을 했다.
현재, 약간의 우식(충치)이 진행되고 있는데 빼는 게 좋겠냐고 묻자, 그 이빨을 안 쓰는 것 같으니 빼는 게 좋다고 한다.
안 쓰는 건 아니고 위쪽 사랑니가 길어서 맞물려 음식 먹을 때 많이 쓰고 있는데, 위쪽 사랑니와 그 옆 어금니 사이에 음식물이 많이 낀다고 하니, 치과에서도 이빨 사이에 음식물이 끼는 건 어찌할 도리가 없다며, 치아 건강을 위해서 위아래 사랑니를 모두 뽑아야 한다고 한다.
의사의 말이 맞고 틀리고를 떠나서, 환자 입장에서는 어차피 병이나 질환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의사는 환자에게 정보를 주고 전문가 입장에서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지를 확실히 결정을 해주는 게 중요한 것 같다.
단호하게 얘기를 해주니 오히려 어떻게 해야 할지 명확해지는 것 같아서 좋다.

그동안 치료하던 젊은 의사가 아니라 원장님이 직접 치료를 하게 된 건, 아마도 잇몸수술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에 대한 고민 때문인 것 같은데, 젊은 의사는 잇몸수술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지만, 원장님이 자리에 앉더니 잇몸수술을 해야 한다는 식으로 내게 설명을 한다.
사랑니가 기대고 있던 어금니 옆 부분의 썩은 부분을 긁어냈는데, 잇몸에 거의 근접하거나 살짝 가려져 있어서 금니를 씌울 경우 그 옆으로 오염물질이 들어가게 되면 2차 우식(충치)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잇몸수술로 잇몸 뼈를 조금 잘라내고 잇몸을 낮출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잇몸수술을 하는 쪽으로 설명을 하고는 잇몸을 살펴보는데.
그러다가, 그 젊은 의사가(다른 환자를 치료 하던 중) 잇몸이 가라앉았다고 얘기를 했기 때문인지 아니면 원장님이 직접 해당 부위를 관찰했기 때문인지, 잇몸이 많이 가라앉아서 잇몸수술을 꼭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한다.
잇몸수술은 하지 않기로 하고, 금니를 씌우기 위해 임시로 메워 놓았던 부위를 긁어내고 다시 레진으로 메우고, 치아 본을 뜨는 치료를 진행했다.
레진으로 메우는 등의 치료는 약 1시간 20분 정도 걸렸다.
실제로는 20분 정도 후에 시작을 했으니, 대략 1시간 정도 소요된 것 같은데, 중간에 레진이 굳기를 기다리는 시간도 꽤 된다.
약 10분 정도?
레진이 굳은 뒤에 ‘이빨을 꽉 물어봐라’, ‘음식물 씹듯이 움직여 봐라’ 하며 위와 아래 이빨의 교합상태를 보면서 레진을 깎아낸다.
교합이 별로 좋지 않다고 하는데, 아마도 그동안 왼쪽 사랑니 부위가 살짝 시려서 오른쪽으로만 씹으면서 왼쪽 이빨들의 치열이 망가진 것 같다.
이빨을 물려 보면 치열이 오른쪽에는 위와 아래의 치열이 맞지만, 왼쪽 이빨들은 뭔가 부자연스럽게 맞물린다.
그동안 조금 시리게 느껴졌던 것을 방치한 결과로 이렇게 크게 후회할 일이 생길 줄 누가 알았겠는가.

레진 채울 때 묘한 맛과 냄새가 난다.
일단 때워 넣고 10분 정도 대기(굳을 때 까지)
위쪽 어금니 네 귀퉁이 중에 한쪽이 아래 어금니 안쪽으로 들어가는데, 너무 날카롭다며 ‘이렇게 날카로울 필요는 없지’ 하며 아래 어금니 때울 부위에 맞춰 끝을 살짝 갈아 낸다.

그리고 다시 5~10분간 방치.
개구기 같은걸 끼고 있자니 내 모습이 어떨까 살짝 창피하기도 하고.

이후, 간호사가 치아 본을 뜨기 위해 이것저것 물린다.
굳기를 기다리며 5분(?) 정도 간호사가 손으로 누르고 있고, 다른 걸로 또 물린다.
본뜨는 데에 30~35분 정도 소요.

레진 치료에 약 1시간~1시간 20분 소요.
치아 본뜨는데 30~40분 소요.
총 소요 시간은 1시간 50분~2시간.

3일 후인 금요일에 일단 금니를 임시로 끼우고, 그 다음 주에 정식으로 끼운다고 한다.
일단 임시로 끼운 후, 환자가 불편한 부분이 없는지 확인하고, 1주일 후에 정식으로 끼운다는데, 일단 제대로 끼운 다음에는 더 이상 수정이 불가능하다고 한다.

이번에 안 사실인데, 이빨들이 치열 상태에 따라서 위아래로 길게 내려오기도 하는가 보다.
오른쪽 사랑니의 경우, 아래쪽 사랑니가 옆 어금니에 비해 아래쪽에 있는데, 주로 오른쪽으로 씹다 보니 위쪽 사랑니가 아래쪽 사랑니와 교합하기 위해 더 길게 자란 모양이다.
사랑니뿐만 아니라, 다른 이빨들도 이빨의 교합 상태에 따라서 서로 맞물리기 위해 길게 내려오기도 하는 것 같다.
이미 치열이 많이 망가져서 들쭉날쭉인데 이제 와서 후회해봐야 소용없고, 어릴 때부터 치아 관리(치열관리)가 잘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6개월에 한번 씩은 치과에서 검진을 받고 필요한 치료를 받으면 좋을 것 같다.
올해부터 스케일링은 7월 기준으로 1년에 한번 씩 건강보험 혜택이 되는데, 스케일링 하러 가서 치아에 다른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건강보험 스케일링 비용 적용은 매년 7월로, 6월30일 이전에 받았다면, 7월 이후에 받을 수 있다.
각 환자별로 최종 치료받은 날짜 기준이 아니라, 최종적으로 언제 스케일링을 받았는지에 상관없이 일괄해서 7월을 기준으로 새로 보험을 적용한다.
이전까지 스케일링 비용은 5~6만원 정도였는데, 건강보험 적용으로 1만 원 정도라고.
그런데, 여기에 함정(?!)이 있다.
스케일링만 받는다면 건강보험 적용을 받아 저렴하게 받을 수 있지만, 막상 치과에 가면 잇몸치료를 권한다.
잇몸치료는 보험 적용이 안 되기 때문에, 위아래 각각 14,000원씩 대략 3만원 소요.
스케일링은 단지 표면의 치석만 제거하는 것이고, 잇몸 치료는 이빨 옆의 잇몸이 만나는 부분과 잇몸 안쪽에서 자란 치석까지 제거하는 것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는 그것도 스케일링 아니냐고 생각하기 쉬운데, 치과에서는 이걸 잇몸치료라고 따로 구분해서 치료비를 받는다.
치과에서는 잇몸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력하게 얘기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잇몸치료도 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스케일링 하러 갔다가 잇몸치료도 하게 되면 4~6만 원 정도의 비용이 들게 된다.

금일 치료비는, 금니 치료비용으로 몇 십만 원을 지불했기 때문인지 별도의 진료비나 치료비를 받지는 않았다.
앞으로도 금니 치료와 관련해서 몇 번 더 방문하겠지만, 별도로 진료비가 붙지는 않을 것 같다.
잇몸수술을 하지는 않았지만, 비용을 물어보니 2~3만 원 정도라고 한다.

지난번 예고한대로, 이번에 치료하면서 들어간 총 비용을 계산해 보자.

20130926 첫 방문. 스케일링 18,000원.
20131004 사랑니 발치 21,000원 약값 2,600원 (총 23,600원).
20131007 진료비 2,600원 (소독).
20131014 실밥제거, 위쪽 잇몸치료 14,000원.
20131014 아래쪽 잇몸치료 13,800원.
= 순수 스케일링 및 잇몸치료 비용: 45,800원(스케일링 18,000원 + 잇몸치료 27,800원).

20131111 신경치료 1차 26,300원.
20131114 신경치료 2차 14,000원.
20131118 신경치료 3차 5,000원.
20131121 신경치료 4차 13,700원. 신경치료 완료.
= 신경치료 총 비용 59,000원.

레진 메우기 및 크라운(금니) 치료.
20131126 레진보충 및 치아 본뜨기 7만원 + 50만원(슈퍼골드).
20131129 금니 임시로 붙이기 (별도의 진료비 없을 것으로 예상).
20131206 금니 씌우기 완료 (별도의 진료비 없을 것으로 예상).
= 레진 보충 및 크라운 치료에 57만원.

총 비용은.
스케일링, 사랑니 발치, 잇몸 치료에 45,800 + 23,600 + 2,600 = 72,000원.
신경치료 4회 59,000원
레진보충 및 금니 57만원 (신경치료 및 레진보충 + 금니=629,000원).
총 701,000원.

내 경우에는 사랑니를 뽑기 위해 잇몸을 째고 수술을 하고 발치하는 비용이 추가 되어서 약 26,200원이 추가 되었는데, 그것을 제외하면 총 674,800원이 소요되었다.
치과에 가면 충치 치료 같은걸 하더라도 먼저 스케일링과 잇몸치료를 하라고 하기 때문에, 만약 어금니에 우식이 있고, 충치가 깊어서 크라운 치료(금니 씌우기)를 한다고 하면, 대략 70만 원 정도가 소요 된다고 예상할 수 있다.
신경치료는 당연히 해야 하고(어금니는 신경이 4개라 4번의 신경치료), 충치 생긴 부분을 긁어내고 레진으로 때워야 하니 레진비용 7만원 추가, 금니(크라운)를 씌워야 하니 금니 비용 추가 하면 그 정도.

금니를 씌우게 되는 이유는, 충치가 너무 깊어서 신경을 건드리는 문제와 충치 부분을 긁어내서 이빨이 약해지기 때문에 부러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다.
충치가 깊지 않으면 충치 부분만 긁어내고 레진으로 메우면 되기도 한다.

오른쪽 사랑니는 아직도 어떻게 할까 고민 중이다.
오늘 원장님 말에 의하면, 치료하는 김에 뽑는 게 좋을 것도 같은데, 그러면 어금니 사용이 많아져서 어금니에 충치가 생길 확률이 더 많아지고 망가지는 시기가 빨라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쓸 만큼 쓰고 뽑자며 방치했다가 또 어금니 등 다른 부위에 충치가 생기면 그것도 곤란한 문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421337
7881
10222454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