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듯 없는 듯 슬어지다 Poem

자신이 얼마나 대단한지, 얼마나 소중한지,
인정을 받으려는 듯.
끊임없이 집착하고, 사랑하고, 매달린다.

세상을 다 가지려 하고,
온통 자신만을 바라봐 주기를 바란다.

이래 사나 저래 사나
결국은 한 세상.
제아무리 새기고, 구속하고, 강요하더라도,
결국은 잊히는 것이 이치.
대단한 업적을 남기고, 사람들 입에 오르내린다 한들,
슬어지면 잊히는 것이 사람이다.

있는 듯 없는 듯
조용히 살다 가는 것도
괜찮지 않은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3141320
8822
10213432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