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녹음한 작업들, 밸런스 문제 Music_Story

예전에는 작업을 마친 이후에 스피커로 거의 듣지 않았었는데, 요즘에는 헤드폰 뿐만 아니라 스피커로도 꼼꼼히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기타 소리가 크게 들리는 문제에 대해, 단지 중음이 많아서라고 생각을 했는데...
요즘에는 믹싱에 더 신경을 쓰면서 밸런스와 음색을 맞추려고 노력하고 있다.
반주와 기타 소리의 밸런스는, 단지 귀로 들리는 소리에 의존하지 않고, 눈으로 볼륨의 움직임을 보며, 기타 트랙의 볼륨이 약간 작도록 맞추고 있다.
헤드폰으로 들으면 왠지 약간 작은것 같이 들리기는 하지만, 스피커로 들으면 제법 밸런스가 맞게 들린다.
헤드폰, 막쓰는 스피커, 모니터링 스피커 등 유닛의 차이에 의해 조금씩 다르게 들리지만, 오차범위 안에서 어떤 환경에서도 비슷하게 들리도록 밸런스를 맞추는 것은 쉽지 않다.
계속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있고, 완벽하지는 않더라도 점점 나아지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771337
7881
10222489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