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링크)(2007.03.20) 한국어가 소멸된다고? News_Broadcast

한국어가 소멸된다고?
2007년 3월 20일자.

----------------------

위 글이 쓰였을 당시 와는 달리 국어 문법이 또 바뀌었기 때문에, 그 안의 내용과 현재 문법이 다른 것이 있을 수 있다.

보통의 사람 보다는 문법이나 맞춤법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주의하려 한다고 생각은 하지만,
정말 제대로 문법과 맞춤법에 맞춰서 글을 쓰는게 쉽지가 않다.
수시로 헷갈리는 단어나 띄어쓰기에 대해 검색을 해보고 잘못 알고 있던 것을 바로잡기도 한다.
학교 다닐때 잠깐 배우기는 하지만, 배우는 내용이 아주 제한적인 내용인데다가, 사회에 나서면서 부터는 국어 문법에 대해 공부할 기회가 전혀 없다.
요즘 아이들은 아주 기본적이라 생각되는 문법과 맞춤법도 모른다.
영어 교육이나 입시만이 중요한 현재의 교육체계에서는 더더욱 국어 문법에 대해 소홀하다.
그렇게 틀리게 구사하다 보면, 아예 틀린 문법이 맞는 것이라고 잘못 알고 성장하게 된다.
게다가, 자기들만의 문화를 형성하고 싶어하기 때문에(또래문화), 일부러 외계어와 틀린 문법을 구사한다.
그런 이유 때문에 나는 더욱 외계어와 신조어, 인터넷 등의 통신매체에서 쓰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한국어는 표음문자라서, 맞춤법이 조금 틀려도 의사소통에 큰 문제가 없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게 되는것 같다.
세계화 추세에 맞춰 영어 공부에 심취하는 것도 좋지만, 한국 사람이 한글과 국어문법에 대해서도 잘 알아야 하지 않겠나.
헌데, 솔직히 말하면 한국어가 정말 어렵다.
쉽다쉽다 광고 하는데, 외국인들에게 물어보면 어렵다고 한다.
왜일까.
한국어가 쉽다고 얘기하는 것은, 표음문자 이기 때문에 발음만 알면 그대로 받아적기 쉽다는 뜻이다.
어렵다고 하는 것은, 그 나라의 문화가 그 나라 말에 녹아들어 있기 때문에,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면 어려운 것이다.
즉, 당연하게도 한국어는 어려울 수 밖에 없다.
외국인이 한국어를 어려워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겠지만, 나 역시 수시로 한국어가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방법이 없을까?
문법이나 맞춤법이 헷갈리지 않도록 알기 쉽고 명료하게 정의 내리는 방법이 없을까?
그것이 바로 한글 학자들(혹은 국어학자?)이 반드시 해내야 할 일이 아닐까?

이 글을 쓰면서도 문법과 맞춤법이 얼마나 많이 틀렸을까.

P.S.
그나마 실수를 줄이는 방법이 있기는 하다.
한글(HWP) 같은 프로그램에서 글을 쓰면, 틀린 문법에 대해 바로바로 지적을 해주기 때문에(빨간 밑줄) 실수를 줄일 수 있기는 하지만, 매번 그렇게 글을 쓸수도 없는 노릇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2081890
11603
10024963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