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통 Miscellany

성장통.
중학교 고등학교 시절에 몸이 가려운듯 하면서 저린 증상이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게 성장통이었던것 같다.
그런 증상 때문에 항상 초조하고 신경이 쓰이곤 했는데,
중고등학교 시절에는 혼자 있는 시간이 많고 공부한다며 집에 가만히 있는 시간이 많아서 초조함에 더욱 불편했고, 그 원인을 몰라 어쩔줄 몰랐던것 같다.
몸의 이상증세에 대한 원인을 몰랐기 때문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몰랐고,
병이라고 생각하기에는 너무 가벼운 증상이어서 하소연도 할 수 없었다.
그 때문에 주위가 산만하고 집중력이 떨어지게 되어 학업에 집중할 수 없었지 않았나 싶다.
몸에 이상이 있지만 아무도 그 문제를 해결해주지 못하고 답을 주지도 않기 때문에 괜히 짜증이 나고 신경질을 부리기도 했던것 같다.
성장통은 누구나 겪는 것이고, 성장통을 가벼운 운동과 원만한 대인관계로 풀어 나갔으면 좋았을테지만,
그것이 성장통인줄 몰랐을 테고, 아무도 성장통을 겪고 있다는 것을 몰랐을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30
4546
10464678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