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추운 겨울 Essay

유난히 추운 겨울.
잊어버려서 그렇지, 어쩌면 매년마다 하는 소리일것 같다.
올 겨울도 유난히 춥게 느껴진다.

이번 겨울이 새삼 다른것은.
목표상실.
마치 목표를 잃어버린것 같은 기분이 든다.
기나긴 겨울을 버텨내는 힘은,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 뭔가를 할 것이라는 희망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희망이 없으면 기나긴 겨울은 그저 하루하루의 고통일 뿐이다.

지금 이 순간을 참고 인내할만큼 값어치 있는 무언가를 갖지 못했다는 상실감.
매년 겨울마다 그랬을런지도 모르겠지만,
나이를 먹어가는 상실감, 뜻대로 일이 잘 풀리지 않는 좌절감.
이번에도 그럭저럭 견뎌내겠지만,
당근없이 채찍질만 당하는것 같은 좌절감은 나를 더 상실의 나락으로 떨어뜨린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83652
4273
10469441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