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믿음 Poem

사랑과 믿음.

사랑을 하기 위해서는 믿음이 필요하다.
사랑을 하면 믿어야 하지만, 끊임없이 걱정을 한다.
떠나지 않을까? 변하지 않을까? 나를 사랑할까?

‘사랑’은 상대에 대한 강한 열망이다.
그래서, 끊임없이 의심한다.
열망이 강할수록 의심의 강도는 강하다.
그렇기 때문에, 사랑과 믿음은 공존하지 못한다.

믿음이 부족한 사랑은 온전히 행복하지 못하다.
사랑이 강할수록, 집착이 강할수록 사랑은 고통을 준다.

‘사랑’의 정의는 사람마다 다르다.
같은 것을 이야기 하는 것 같지만, 다른 것을 이야기 하는지도 모른다.
배려하고 이해하고, 적당히 놓아줄 수 있는 것.
그리고 그가 떠나지 않을 것이라 믿는 것.

사랑과 믿음은 정확히 같은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은 아니고,
공존할 수 없을 것 같은 것이지만,
그것을 몇 대 몇의 비율로 배합하느냐에 의해 그 맛이 결정되어 진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96870
6306
10581114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