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짝짝이 Miscellany

미용실에 갔다.
가격이 7,000원으로 오른건 그렇다 치고.
또 옆머리를 짝짝이로 깎았다.
짝짝이로 깎은것도 그렇다 치고, 한쪽 머리는 마치 쥐파먹은듯 깎다 만듯하게 깎았다.
그 미용실에 계속 가야하는건지 또 갈등이 생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031184
8164
10251320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