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헬로우 고스트 (Hello, Ghost, 2010) Movie_Review

오랜만에 차태현스러운 영화로 돌아왔다.
영혼들이 사람에게 달라붙어 다닌다?
재미있는 발상이다.
영화 초반부는 신선해서 재미있었는데, 중반부로 가면서 늘어지기 시작한다.
점점 실망할 무렵에 영화의 후반부 대 반전.
이 영화의 백미는 반전에 있는 관계로, 반전에 대한 내용을 별도로 기술하지는 않겠다.

혹자의 말에 의하자면, 이 영화는 반전 빼면 시체.
하지만, 반전의 강렬함이 있기 위해서는 궁금증을 자아내는 초중반부 이야기가 있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
실망스러운 작품이 될 뻔 했지만, 막판 반전으로 감동을 선사하는 영화.

간략한 줄거리(반전스포일러 제외)----------------------
주인공 강상만(차태현)은 고아다.
외롭게 자라 열심히 살아가던 어느 날.
자살을 하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쓰지만 모두 실패로 돌아간다.
한강다리에서 빠진 어느 날 이후부터, 다른 사람들 눈에는 보이지 않는 귀신(?)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그 귀신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그 귀신들은 왜 강상만에게 달라붙어 죽지도 못하게 괴롭힐까?

강상만은 무당에게 찾아가는데, 이런 경우에는 귀신을 달래서 보내는 방법 밖에는 없다고 한다.
그래서 상만은 각각의 귀신들에게 소원을 말해 보라고 하고, 그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동분서주 한다.
그리고 호스피스 병동의 간호사와 친하게 되고, 남들 눈에는 이상 엉뚱한 상만의 모습이지만, 자신에게 살갑게 구는 상만을 간호사도 좋아하게 된다.

귀신들이 원하던 것을 이뤄줬지만, 정작, 귀신들의 정체는 무엇이고, 왜 상만에게 붙어 다니는지…
상만은 갑자기 희미한 기억이 떠오르며, 그들의 정체를 알게 되는데…
--------------------------------------------------

그럭저럭 재미있었다.
마지막 반전이 상당히 감동적인데,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감동이 배가 되는 것 같다.
연출 자체가, 좀 작위적어서 어색하고, 가련한 여주인공의 모습이었어야 할 여자 간호사의 캐스팅이 살짝 아쉽다.
여주인공인 간호사는 강예원(다른 이름 김지은)이다.
뭐, 딱히 미스캐스팅이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좀 더 청순가련한 느낌의 배우가 연기를 했으면 더 잘 어울리지 않았을까 싶은데, 강예원의 이미지는 새침데기 도시여자의 느낌이 강하기 때문에, 분위기가 잘 들어맞지는 않은 듯하다.
(강예원은 ‘중독’, ‘마법의 성’ 등에서 파격적인 베드신으로 유명해졌다(?)고 함.)

오히려, 청순한 외모와 달리 걸걸한 입담을 자랑하던 장영남이 이번 영화에서는 상당히 부드러운 이미지로 나왔던 것이 보기 좋았다.
그 예쁜 얼굴에 그렇게 어찌나 걸걸한 대사들이 줄줄 나오던지.
비록 단역이지만, 소품차 사장의 아내 역으로 나온 양은용의 모습도 매력적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090
4546
10464664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