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1박2일과 엄태웅, 일밤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 TV_etc

재미있는 일이 벌어졌다.
KBS 간판 예능인 1박2일에 엄태웅 전격 합류.
충격적인 사건이었다.

예능, 그것도 리얼 버라이어티의 선두주자인 1박2일에 정극 배우가 출연했다.
엄태웅이 나온 충격의 강도는,
어찌보면, 예능 버라이어티에 정극 배우의 첫 출연(?) 이라 볼 수 있는,
'패밀리가 떳다' 에 정극 배우인 박예진이 합류했던 쇼킹함, 그리고, 한참후에 '남자의 자격' 에 역시 정극 배우인 김성민이 합류.
박예진과 김성민 모두 정극배우의 이미지를 벗고, 예능에 잘 융화되면서 독특한 캐릭터도 얻게 되었고 잘 적응했던 케이스다.
그리고, 또 한참후에 1박2일에 상상도 못했던 엄태웅이 합류했다.
쇼킹의 강도는 가장 강한듯 하다.

엄태웅은,
이런저런 작품에 제법 많이 출연했지만, 인지도나 존재감 면에서는 그다지 인상적이지는 않았다.
엄정화의 동생 이라는 수식이 더 귀에 익은 정도였으나, 2005년 '부활' 이라는 드라마를 통해 '엄포스' 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 시켜주었다.
이후, 2009년 히트작인 '선덕여왕' 을 통해 건재함을 알리기는 했지만, 역시 엄포스의 이미지가 강하게 남아있다.

엄태웅이 1박2일에?
1일 출연 게스트도 아니고 정식멤버다.
그림이 잘 떠오르지 않는 조합인데, 그것보다도, 이번 첫회 출연에서 그가 보여준 모습은,
기대반 우려반 이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그가 그렇게 부끄러움과 쑥쓰러움을 많이 타는줄 몰랐다.
그 정도로 쑥쓰러움을 많이탄다면(스스로도 그렇게 말한다) 과연 예능 프로에서 제 역할을 잘 해낼수 있을까 싶은 우려감이 든다.
하지만, 누구라도 갑자기 그런 곳에 들어가게 되면 그 정도로 쑥쓰러울수는 있을거라는 생각이 들기에, 다음회가 더욱 기대되었다.
과연 엄포스는, 1박2일에서 자신의 단점인 쑥쓰러움을 극복하고 엄포스의 새로운 캐릭터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인가?
걱정이 많이 되면서 반대로 그만큼 기대하게 된다.
생각하지도 못했던 엄태웅의 새로운 모습이 보여진다면, 엄태웅의 합류는 천군 만마를 얻은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고,
최악의 경우에는 중도하차까지도 걱정해야 할것 같다.

동시간대, MBC 에서는, 마치 엄태웅이 1박2일에 합류한다는 소식을 사전에 알기라도 한듯, 파격적인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서바이벌 나느 가수다'.
사실, 포맷 부터가 마음에 안 들었다.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이 홍수같이 생기기 시작하는 이때,
리얼 버라이어티와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난무 하는 시대에,
하다 하다 안되니까, 쟁쟁한 현직 가수들 까지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만들어 출연 시키나.

그래서, 본방에서는 1박2일을 감상했다.
오늘 MBC 드라마넷에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 가 재방송 되길래 봤다.

7명의 데뷔 14년~20년차 현직 가수들이 등장했다.
이소라, 정엽, 백지영, 김범수, 윤도현, 박정현, 김건모
개그맨 7인은 무대 뒤에서 그들의 음악을 들으며, 순번을 정해서 매니저가 되기로 하고,
10대~50대 까지 500명의 일반인 청중평가단을 불러 모든 무대가 끝난후 투표하고 퇴장.
박정현 1위, 김범수 2위, 윤도현 3위, 김건모 4위, 백지영 5위, 이소라 6위, 정엽 7위
1위는 20% 정도의 득표, 7위는 10% 정도의 득표.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가수 정엽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나머지 6명의 가수는 인지도도 상당하고 가창력도 인정받는 국내의 내로라 하는 가수들이다.
인기와 가창력 모든 면에서 인정받는 그들을 서바이벌 무대에 세워서 꼴등을 퇴출?

좀 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그런 리스크를 알고도 참여한 가수 개개인들에게는 많은 의미가 있는 무대다.
특히 이소라나 윤도현, 정엽 같이 TV 출연이 거의 없던 가수부터, 한때 왕성했지만 이젠 출연이 뜸해진 김건모, 김범수, 박정현 같은 가수들에게는, 자신들의 존재감을 새로 각인 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하고,
스스로의 음악 인생을 채찍질 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프로그램 발상 자체가 시청률 경쟁에 있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음악 이라는 것은, 어느정도 실력이 검증된 가수의 경우에는, 절대평가 내지는 상대평가를 내리기 힘든 분야다.
서로의 음악성이 있고, 음악적 해석의 차이와 감성의 차이, 장르의 차이, 잘하는 특기가 다 다르다.
그렇기에, 청중 평가단을 동원해서 '선호도' 라고 포장된 평가를 기준으로 상대평가를 내린다는것은,
시청자(혹은 관객)로 하여금 호기심을 자극하기에는 꽤 재미있는 요소지만, 도가 좀 지나치지 않았나 싶다.
물론,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서 가수 순위를 매기는 것도 있지만 이런 것과는 다른 차원의 것이라 보여진다.
특히, 이런 평가로 인해 가수가 정신적 타격을 입게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나몰라라 하는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잃는 것이 있겠지만, 얻는 것도 있으니 출연하는것 아니겠느냐.
맞다. 이미 실력도 인정받고, 인지도도 있는 가수들이 어런 쇼프로에 나올 결심을 했을때는, 비록 탈락을 하더라도 얻는 것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7인의 출연 가수들.
노래 부르는걸 보니, 김건모, 윤도현 빼고 발라드 부르는 가수들은 모두 떨더라.
하긴, 이런 종류의 긴장감이 오랜만일 테고, 가슴이 쿵쾅쿵쾅 뛰면 느린 노래를 부를때 그 떨림이 그대로 전달된다.
멋있는 무대를 볼 수 있어서 좋았지만, 가수들이 너무 안쓰러웠다.
특히, 다음주 예고에서는 일부 가수들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까지 카메라에 담겼다.
다들 데뷔 십수년차 되는 가수들인데.. 이렇게 까지 해야하나 싶다.

시청률 무한경쟁.
그래, 이젠 이런것도 팔아서 장사를 해야겠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341472
9254
10064474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