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설) 한글의 제약 Miscellany

부조리 (不條理) 라는 표현은, 한자어를 한국식으로 발음하여 표기한 것이다.
'조리' 는 한자어 없이 한글로만 쓰였을때, '음식을 조리하다' 의 '조리'가 될수도 있고, 많은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느끼는 사회통념이나 관습, 도리를 의미하는 '조리' 가 될수도 있다.

이는, '조리' 라는 단어가 한국말에서 고유하게 생겨난 명사가 아니라, 한자어에 기인하기 때문이다.
가령 '미리내' 같은 명사는 한국어에서 고유하게 생겨난 명사이며, 이를 한글로 표기한 것이기 때문에 유일무이 하다.
따라서, 다른 똑같은 소리를 내는 명사가 없고 혼동될 가능성이 없다.
물레방아, 얼굴, 손, 발 같은 표현도 고유하다 하겠다.
물론, 사회가 복잡 다단해지면서, 원래의 뜻이 아닌 '은어' 나 '비속어' 등으로 변질될 가능성은 있지만, 외국어에는 없는 고유한 명사이기 떄문에 혼동될 이유가 없다.
따라서, 한글의 고유한 제약 이라기 보다는, 인간문화의 복잡함과 유사함에서 빚어지는 혼동 정도로 보는게 맞지 않을까 싶다.

그러고보면, 한글에서 이렇게 의미가 혼동되는 동음이의어들은 대체로 한자를 한글로 적은 경우에 많은것 같다.

개인적으로, 글을 쓸때 한자나 영어를 섞어 쓰는걸 상당히 싫어한다.
순수 한글로만 아름다운 글을 휘날리고 싶지만, 글을 쓰다보면 은연중에 섞어 쓰기도 하고, 정확한 의미 전달을 위해 쓰게 되기도 한다.
얼마전 형이 한 말이,
한국 말은 의성어라서 한자를 써야 정확한 의미전달이 된다나 뭐라나..
한글을 의성어라고 표현한건 잘못된 표현이지만, 아무튼 분명 한글만으로는 의미전달이 모호할때가 많은건 사실이다.

오늘날, 인간은 자국의 문화와 타국의 문화가 뒤얽혀 아주 복잡한 문명 생활을 한다.
타국의 문화를 자국의 문화로 흡수하는 과정에서 변질이 발생하고, 자국의 스타일로 맞춰 쓰기 위해 변형이 가해진다.
그러다보면, 원래의 의미와 뜻이 변질되기도 하고 혼동되기도 한다.
그 안에서 더욱 다양한 가능성과 변화들이 발생하고, 언어와 문자 사용에 있어서도 혼란이 가중된다.
하지만, 그것에 굴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한글을 이용해 의미전달을 정확히 하기위한 노력을 기울이면 새시대에 맞는 새로운 표현방법들이 나오지 않을까?

한글로 한자로 된 말을 표현하는 것이 모호하다며, 우리나라 말은 한자어가 없으면 안된다고 생각하기 보다는,
새로운 표현 방법을 찾고 개척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할것 같다.
가령, 한자식 표현 방법들을 우리식으로 바꾸는 노력.
하긴 이런 노력은 이미 오래전부터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그리고, 우리만의 문화를 개척하고 넓혀 나가서, 우리식 표현이 정립되도록 문화적으로도 성장하고 확산이 되어야 한다.

안된다고 생각하지 말고, 새로운 방법을 찾아보자.
그러다보면, 언젠가는 외래어가 없는 순수 한국말로 이루어진 한글 표현이 가능해지지 않을까?


덧글

  • sunlight 2010/11/17 01:23 # 삭제 답글

    잘 읽었습니다. 우리 말과 글에는 그런 경향이 아주 많지요.

    이미 오래 전부터 한자어를 우리말로 바꾸어 사용해온 전통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봉기(蜂起)라는 낱말은 "벌떼같이 일어서다"라 하는 등등요. 그러나 그런 경우는 아주 적었지요.

    우리말은 의미를 전달할 때, 의성어이기 때문에 약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체언(명사)보다는 용언(동사, 형용사)이 발달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그러니까 쉽게 이야기 해서 문장에서 주어와 목적어 자리에 한자어를 집어넣으면 기가 막히게 잘 굴러가지요. 그런 특징 때문에 한자어가 광범위하게 유입될 수밖에 없었죠.

    따라서 요즘에는 그 자리에 영어(또는 드물게나마 일본어, 유럽제국 등)를 집어넣어도 마찬가지 효과가 나타납니다. 순수한 우리말로만 쓰는 것이 가치가 있고 또 그런 노력도 기울여야 하겠지만, 언어의 측면에서는 편의성이 중대한 역할을 하는 것이니 어쩔 수 없는 측면도 있는 거라 하겠죠.

    한편으로는, 일제시기를 거쳤기 때문에 그 반대급부로 지나치게 우리말을 미화하려는 경향도 있습니다. 그래서 과도하게 한자어를 배척하는 경향으로 나아갔지요. 멀쩡한 우리말을 놔두고 외래어를 쓴다면 안되겠지만, 억지로 우리말을 맞추려하면 더 볼썽 사나워지는 것도 경계헤야 한다고 봅니다.

    또 한글전용이란 미명 아래, 한자어 뒤에 괄호를 넣어 사용하던 문어습관을 버리고 말 그 자체는 한자어인데도 한글로만 표기하는 것을 고집했던 게 한겨레신문입니다. 이럴 경우 의미를 오해하거나, 그 말이 뭘 뜻하는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한글전용을 하려면 우리 말로 의미를 제대로 전달할 수 있도록 적절한 용어창작이 필요한데도 말이지요.
  • fendee 2010/11/17 01:50 #

    좋은 덧글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41246
8119
10254022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