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끼 (Moss, 2010) Movie_Review

간만에 볼만한 한국형 미스테리 범죄 스릴러 영화다.
강우석 감독 작품도 오랜만이고, 정재영,박해일,유준상,유해진,유선,허준호 등도 오랜만이다. 김상호 김준배 등등.
제법 이름들이 있는 배우들이지만, 근래 활동이 뜸했던 배우들이 많아서 오랜만에 반갑게 볼 수 있었다.

허준호도 특별출연으로 등장해 간만에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원래 그의 이미지가 카리스마 넘치는 인물의 캐릭터가 강하다 보니, 이 영화에서 절실한 기독교 신자로 나오는 모습이 좀 어색했다.
박해일은 여전히 미소년 같은 얼굴을 유지하고 있는데, 그런 부드러운 얼굴과는 달리 좀 까탈스럽고 틱틱거리는 스타일의 연기를 한다.
아마도, 스스로의 외모를 커버하기 위한 인위적인 연기랄까? 그런 느낌이 든다.
유준상도 오랜만에 스크린에 모습을 비추고 있는데, 원래 연기하던 스타일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는 않다.
유해진은 스캔들 이후에 별다른 활동 모습을 보지 못했었는데, 역시 변함없는 그 모습이 보기 좋았다.
유선 역시 간간히 영화에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영화를 보게 만든것은 제목도 아니고, 감독도 아니고, 여타 배우도 아닌 바로 정재영 때문이었다.

포스터나 트레일러에서의 백발이 성성한 대머리 할아버지 모습은 정말 완벽했다.
과연, 어떤 역할이길래 그런 분장을 했을까.. 하는 호기심이 들게 만든다.
밝은 낮에 머리 위쪽에서 카메라가 비추는 장면에서는 살짝 분장한 티가 났지만, 전체적으로 거의 완벽한 분장이었다.
그외의 몇몇 배우들도 약간 대머리에 백발 분장을 했는데, 모두들 정말 자연스러웠다.

출현하는 배우들이 대부분 연기파 인데다가, 연기 만큼은 다들 인정해줄만한 배우들이라, 배우들의 연기에 쉽게 몰입할 수 있다.
역시 무엇보다도 배우들이 연기를 잘해야 하는거다.
시나리오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아쉬운 점이라면, 유목형과 손잡은 천용덕이, 죄지은 사람들을 모아 만든 마을의 규모가 더욱 컷다면 좀더 충격적이지 않았을까 싶다.
정재영의 노인 연기는 정말 할아버지가 연기하는것 같았다.

(스포일러)
이 영화 장르에 굳이 '미스테리' 라고 붙인(내가) 이유는, 그 결말이 모호하게 끝나기 때문이다.
영화가 시원스럽지 않고 찝찝하게 끝나기 때문에 몇가지 의문이 생긴다.

모든 사건의 주범으로 이장 천용덕을 지목하고, 궁지에 몰린 이장은 자살한다.
그렇게 모든 이야기가 일단락 된듯 싶지만, 마을로 돌아온 유해국(박해일)이 마을에 건물을 짓는 일을 지시하는 이영지(유선)의 모습을 보면, 마치 놓쳤던 어떤 단서라도 찾은듯 흠칫 놀라는데, 영지의 얼굴이 클로즈업 되며 영화가 끝이 난다.
이런 카메라 샷 자체가, 이영지에게 어떤 비밀이 있고, 그것을 유해국이 알아챘다는 것을 직설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다.

표면적으로, 모든 사건의 시작과 끝은 유해국(박해일)의 아버지인 유목형(허준호) 이다.
물론, 천영덕(정재영)은 자기가 시작과 끝이라고 하는데, 그 말도 틀린말이 아니긴 하다.

신실한 기독교 신자이며, 다른 사람들에게 깨달음을 주어 스스로 구원받을 수 있도록 하고 싶어하는 이상주의자 유목형.
사람들은 절대 자기 죄를 뉘우치고 착해질수 없으며, 반드시 어떤 통제수단을 통해 다스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지극히 인간스러운 천용덕.
이 둘의 모습은 마치 천사와 악마의 모습처럼 대비된다.
하지만, 사람들은 유목형을 싫어하기 시작한다.
유목형의 말을 듣고 있노라면, 정말 자기가 죄인인것 같고, 죄를 지은것 같아 고통스러워 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적당히 풀어줄줄도 아는 천용덕을 따르게 된다.
악마의 꼬임에 쉽게 넘어가는 나약한 인간들의 모습을 묘사하기라도 한듯 하다.

어느날, 유목형이 죽고, 그 아들에게 소식이 전해진다.
아내와 이혼하고 빈털터리가 된데다가 검사와는 앙숙이 된 유해국은, 아버지의 죽음에 의문을 제기하며 마을을 들쑤시고 다닌다.
그리고, 그 앞에 마치 보란듯이 이상한 단서들이 하나둘 나타난다.

그리고.. 유해국은 앙숙인 검사 박민욱(유준상)의 도움으로 모든 사건을 종결짓게 된다.
그냥 그렇게 끝나버릴것 같았지만, 알수없는 묘한 미소를 짓는 이영지(유선)와 그녀를 지켜보다 새삼 놀라는 유해국.

실제로, 모든 사건의 시작과 끝은 이영지가 아닐까?
유목형이 강간피해자인 소녀 이영지와 기도원을 떠나던날, 기도원의 사람들이 일명 '종말론 집단자살' 극이 벌어져 몰살했고,
그때 유목형과 이영지, 천용덕, 세사람은 마을을 떠났다.
그리고, 천용덕 일행은 유목형의 죽음이 자연사(늙어서 죽음)라고 말하는데, 거짓말이 아닌것 같다.
이영지는 유해국에게 슬쩍 얘기한다.
몇가지 단서를 주었는데 눈치를 채지 못했냐고.
유해국이 문득 놀란것은, 아버지의 부음을 전해준 전화속의 목소리가 그녀 였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남겨진 막대한 재산으로, 마을에 교회를 짓고, 어린이집을 짓는 이영지.
그녀의 알수없는 미소.

대충 그림이 그려지지만, 영화상에서는 뚜렷한 결말을 내주지 않기 때문에 의문을 풀 방법은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7973
8822
10217542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