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XP 마우스 우측버튼의 '새로 만들기' 하부(서브)메뉴 삭제하기 Computer_Internet

개인적으로, 텍스트나 HTML 문서를 많이 만들다보니, 자주 사용하는 기능이 윈도우 바탕화면에서 마우스 우측버튼을 눌러 나오는 메뉴중 '새로 만들기' 메뉴이다.
그런데, 이런저런 프로그램들을 많이 설치하면 이 새로만들기 메뉴에 여러종류의 파일 정보가 등록이 된다.
위의 화면은 그런 정보들을 모두 삭제하여 깔끔하게 만든 경우이다.

왜 굳이 이런 작업을 해야할까?
할 필요는 없지만, 내 경우에는 이 작업을 빈번히 하다보니 포토샵 파일인 'Adobe Photoshop Image' 파일을 새로만들기 메뉴가 있어 잘못 클릭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에 이 작업을 하고 싶은 생각이 들게 되었다.
포토샵 파일 외에도 기본적으로 많이 설치하는 MS Office 로 인해 여러 종류의 오피스 문서에 대한 새로만들기 링크가 생긴다.

이 작업은 굳이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 아니면 권장하지 않으며, 레지스트리를 건드려야 하기 때문에 레지스트리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되도록 하지 않는것이 좋다.

레지스트리 편집기를 열고 제일 상단 항목인 '내 컴퓨터' 에서 마우스 우측버튼을 클릭하면, 현재의 레지스트리 정보를 별도로 저장(백업)할 수 있다.
레지스트리 작업을 하기 전에는 혹시 모를 실수를 했을 경우, 원래대로 돌려놓기 위해 이 작업을 진행하기를 권한다.
레지스트리 정보는 사용자의 컴퓨터 상황에 따라 용량이 다를 수 있는데, 내 경우에는 대략 90M 정도 된다.

레지스트리를 백업했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새로 만들기' 에 등록된 정보들을 삭제하는 방법을 살펴보자.
프로그램에 따라서 약간씩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대개는 'ShellNew' 라는 키값으로 저장되는 정보가 있는경우 새로만들기 링크가 생성된다.
따라서, 지우려고 하는 해당 파일의 확장자(.exe, .txt 같은) 를 찾아내어, 'ShellNew' 키값을 지우면 마우스 우측버튼을 눌렀을때 해당 파일의 새로만들기 링크가 없어진다.

레지스트리에서 '새로 만들기' 메뉴에 관한 레지스트리는 상부 4개의 항목중 HKEY_CLASSES_ROOT 이다.
이 항목을 클릭해서 열면 수많은 종류의 키값들이 있는데, 계속 내려보면, 각종 파일의 확장자와 같은 키값이 존재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압축파일인 확장자 .zip 을 찾아보면,
위 화면과 같이, .zip 확장자에 대한 정보들을 찾을 수 있는데, 이 역시 'ShellNew' 항목이 존재한다.

우선, MS 오피스의 엑셀(xls) 의 새로만들기 링크를 없애보자.
엑셀문서의 새로만들기 링크를 삭제하기 위해서는 관련된 3개의 키값을 삭제해야 한다.
(삭제하지 않고, 키값을 다른 이름으로 변경해도 된다.)
엑셀문서의 확장자인 .xls 를 찾아보면, Excel.Sheet,5, Excel.Sheet,8, ExcelWorksheet 의 3개 키값이 있는데,
열어보면 각각의 키값 하부에 ShellNew 키값이 존재한다.
이 키값들을 삭제하거나 이름을 변경한다.
삭제를 했으면, 이어 '새로 만들기' 메뉴에서 제거되었는지 바로 확인하기 위해서,
바탕화면에 마우스를 클릭하여 포커스를 맞춘후, 그 상태에서 F5 키를 눌러서 바탕화면을 새로고침 한다.
(마치, 웹서핑중 해당 웹페이지를 새로고침 하듯이)
그리고, 마우스 우측버튼을 눌러 새로 만들기 메뉴에서 엑셀문서 새로만들기 메뉴가 없어졌는지 확인해보자.
(만약, 아직 있다면 새로고침을 두어번 반복해보자.)
레지스트리 값을 변경한후 이를 바로 적용하기 위해서는(리부팅 없이), 현재 편집중인 레지스트리 값 외의 다른 곳에 마우스를 한번 클릭해 준다.(아마도, 그런 방식으로 실시간 적용이 되는듯 하다.)

다음으로, 워드파일(.doc) 새로만들기 메뉴를 없애보자.

위에서 언급했듯이, ShellNew 키값이 있는 위치는 프로그램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따라서, 이곳저곳을 뒤져서 ShellNew 키값을 찾아내서 지워준다(또는 이름을 바꿔준다).
작업이 끝난후, 확인해본다.

다음으로, 파워포인트 파일(.ppt) 의 메뉴를 삭제해보자.
작업이 끝난후 확인한다.

이번에는 일반사람들도 많이 사용하는 한글(.hwp) 문서의 새로만들기 메뉴를 삭제해보자.

다음으로는, 항상 있는것은 아니지만, 일부 사용자의 경우 있는 경우가 있는 메뉴인 '서류가방(.bfc)' 메뉴를 삭제하자.

다음으로는, 역시 일부 사용자에게 있을 수 있는 MS 오피스 바인더(.obd) 항목을 삭제하자.

그외에도, 여러 종류의 프로그램에 의해 등록된 새로만들기 메뉴들을 이런 방식으로 삭제할 수 있다.

이제, 이 글을 쓰게 된 원래의 이유인 포토샵파일(.psd) 새로만들기를 삭제해보자.
현재 사용중인 버전은 포토샵 7.0.1 kor 버전이다.
(포토샵 버전에 따라서 약간 다를 수 있다.)
포토샵 파일의 확장자인 .psd 를 찾아보면, 역시 'ShellNew' 키값이 있는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포토샵의 경우 이 항목을 지워도, 포토샵 프로그램을 실행할때마다 이 키값이 재생성 된다는 것이다.
ShellNew 키값을 ShellNew1 으로 바꿔보기도 하고, 그 안의 값인 NullFile 값을 삭제하거나 이름을 바꿔보기도 했지만,
포토샵을 새로 실행할때마다 ShellNew 라는 키값도 생겨나고, 그 안의 값인 NullFile 값도 항상 새로 생겨났다.
즉, 포토샵은 프로그램을 실행할때 레지스트리에서 이 키값들을 모두 체크해서 없으면 다시 생성하는 것이다.

결국, 이 작업을 하게 된 목적이었던 포토샵 파일의 새로만들기 메뉴는 없앨 수 없는 것이었다.
프로그램이 실행될때마다 레지스트리를 분석해서 자체적으로 정보를 복구한다면, 프로그램을 해킹해서 바이너리 코드 자체를 수정하지 않는한은 불가능한 것이다.

다행히도, 다른 프로그램들은 이런 모습을 보이진 않았지만, 이 작업을 하게된(상당한 시간의 웹서핑과 자료 검색, 시행착오) 노력이 헛수고가 된 셈이다.
하지만, 이런 작업을 통해 레지스트리 구조를 더 공부할 수 있게된 계기는 된것 같다.

최근, Windows 7 을 써본 혹자의 말에 의하면, 정말 좋아졌다고 하는데(Vista 때문에 비교적으로 그런 느낌이 든 것일 수 있다),
윈도우의 새 버전이 출시 되어도, 레지스트리는 아주 크게 바뀌지 않았다는 점을 생각해볼때, 이런 레지스트리 작업을 통한 지식이 아주 쓸모없지는 않으리라 생각된다.

관련참고글:
새로 만들기의 목록 메뉴 제거하기
http://blog.naver.com/cfgpx?Redirect=Log&logNo=20092708269
레지스트리 편집: 윈도우 '새로 만들기' 메뉴에서 하위 메뉴 줄이기
http://h10025.www1.hp.com/ewfrf/wc/document?docname=c00634408&tmp_task=solveCategory&lc=ko&dlc=ko&cc=kr&lang=ko&rule=43818&product=296547

----------------------------------------------
P.S. (2011.04.19)
내용이 좀 복잡한듯 해서, 다시 깔끔하게 재정리 했다.
윈도우XP 마우스 우측버튼의 '새로 만들기' 하부(서브)메뉴 삭제하기(두번째 정리)
http://fendee.egloos.com/10696215



핑백

덧글

  • 붉은용의심장 2010/07/15 12:08 # 삭제 답글

    잘 보고 참고해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 fendee 2010/07/15 13:04 #

    네, 좋은하루 되세요.
  • 지나가던햏자 2014/11/24 04:19 # 삭제 답글

    shellnew 우클릭하시고 사용 권한 들어가시면
    크리에이더 오너 파트에 사용권한을 거부하시면 더이상 .psd 파일이 생성되지 않습니다.
    ^^ 고마워요
    덕분에 고민하고 실험하다가 찾아냈어요
  • 지나가던햏자 2014/11/24 04:20 # 삭제

    모든 권한을 거부하셔야됩니다 ^^;
    그리고 크리에이터 오너 부분에서만 거부해도 .psd 파일이 생성 되지 않아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041297
8119
10255349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