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이 필요할땐 정확하고 확실하게 도움을 요청하라. Human

사람은 자기 중심적이고, 자기 본위로 생각한다.
때문에 자신이 힘들지 않으면, 현재의 상황이 힘들지 않으며 누군가에게 도움이 필요하다고 인지하지 못한다.
사람들은 대부분 내성적이거나, 남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를 부끄러워 하거나, 자존심이 상해서 도움을 요청하기 보다는, 되도록이면 자기가 해결할 수 있을때까지 버텨보고, 정히 안되어 궁지에 몰린 상황까지 가서야 도움을 요청한다.
그러다보니, 상황은 거의 최악에 이르러있고, 웬간해서는 회복도 힘들 지경에 이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동물의 경우를 들어보자.
사람만 해도, 갓난아기 때는 불편한것이 있거나 도움이 필요할 때면 고성의 울음으로 불만을 호소한다.
이것은 생물학적으로, 고성(高聲)의 성대구조를 가지고 있어 울음을 터트리면 부모들이 즉각 눈치챌 수 있게 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새의 경우에도, 어미새가 먹이를 물어오면, 서로 제 입에 넣어달라고 아우성을 치며, 거기다가 일부 종(種) 들은 새끼 입속이 빨간색이어서 어미새의 눈에 잘 띄는 색을 가지고 있다.

그렇다. 밥달라고 아우성을 치는 쪽에 먼저 밥을 주게 되는 것이다.
밥을 달라고 요청을 하지 않으면, 배가 고픈건지 아픈건지 알 방법이 없다.
알 방법이 있다손 치더라도, 굳이 유심히 관찰하기 전에는 알아채기 힘든데, 사람들은 '알아서' 도와주기를 수동적으로 바라곤 하지만, 위에서도 말했듯이, 사람은 자기본위(自基本爲)적 이기 때문에 텔레파시가 통하지 않는 이상은, 상대방의 의중을 판단하지 못한다.

생물이 아기때에 그렇게 부모의 도움을 요청하기 위한 신체적 구조를 가지고 있듯이, 그리고 사람이 자기 중심적이어서 타인의 마음을 '알아서' 이해를 하지 못하듯이.
도움이 필요할땐 정확하고 확실하게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또한, 아기새가 어미새에게 입을 벌려 먹이를 구해달라고 요청하듯이, 타인이 적극적으로 행동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를 해주어야 한다.
타인은 자신이 직접 행동할 동기부여가 되기 전까지는 머뭇거리기 때문이다.
물론, 자기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데 도움을 요청하거나 무리한 부탁을 하거나, 습관적으로 부탁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다만, 내성적이라는 이유로, 자존심이 상한다는 이유로, 정말 도움이 필요함에도 어리석게 행동하지는 말아야 한다.

덧글

  • 머플리 2010/04/18 04:41 # 삭제 답글

    동감하는 글 이라고 생각함..
    인간은 자기중심적이라 자기가 보고싶은것만보고 듣고싶은것만 듣는다고 하져..
    그런 인간에게 알아서 도움을 바란다는건 무모한 일이겠죠.
    하지만 여전히 내겐 힘든건 ...
    타인에게 도움을 확실하고 정확하게 요청해야만 하는데 그 방법을 잘 모른다능...;;
  • fendee 2010/04/18 14:30 #

    내 의사를 확실히 전달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연습이 필요해.
    물론, 상대방에게 기분이 상하거나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은 금물이지만, 적절한 의사 표현과 도움을 요청하고 도움을 주는 등의 행위들은 대인관계에서 매우 중요한 기술이자 사회적 동물이 되기 위한 기본 소양이 아닐까.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911184
8164
10251308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