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홈피를 날려버리다 Miscellany


드디어 오랫동안 별러 왔던 대로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날려버렸습니다.
사실, ‘싸이월드 미니홈피’ 바람이 불었던 2003년도, 2004년도 였던가.
당시 이런 조그만 창의 미니홈피 보다는 블로그를 선호했기 때문에 굳이 만들 생각을 하고 있지 않았지만, 당시 만나던 동창 녀석들이 저마다 싸이월드 얘기를 해대고, 왠지 없으면 시대에 뒤쳐지거나 왕따 되는 듯한 생각도 들고 해서, 얼떨결에 미니홈피를 개설 했었죠.
사실, 당시 싸이홈피와 더불어 엠파스 블로그와 네이버 블로그를 동시에 개설했는데, 주로 엠파스 블로그에서 놀게 되어 다른 홈피와 블로그들은 찬밥이었습니다만.
나름, 그동안 앨범 속에 있던 사진들을 디카로 찍어서 올리기도 하고, 글도 쓰며 잠깐 동안은 남들처럼(?) 싸이질(!)을 하긴 했지만, 원래부터 조그만 창에서 글을 보는 것이 갑갑하고 불편하기도 해서 이내 흥미를 잃기도 했거니와 가장 결정적이었던 것은 그나마 간혹 들르던 동창 녀석들 마저 발길이 끊기니 이른바 ‘냉장고’가 되어버렸네요.
인터넷 상에서의 ‘익명성’이라는 장점을 상실하게 만드는 ‘실명제’ 정책 또한 한편으로는 싸이월드를 떠나게 한 것에 한 몫 하지 않았나 싶기도 하구요.
아무튼, 냉장고가 되어버린 싸이월드 홈피를 ‘언제 다 날려버려야지’ 하는 생각을 몇 해 전부터 해왔던 터에, 최근 들어 괜히 더 날려버리고 싶은 욕구가 치밀더군요.
조카 녀석이 글 써 놓은 것도 있고, 왠지 아예 다 지워버리기에는 아쉬운(‘러브 홀릭’의 배경음악도 돈 주고 산건데) 아쉬움이 남은지라.
아예 폐쇄하지는 않고 사진과 글들을 모두 지워버리고 방명록과 즐겨찾기 정도만 남겨두고 모두 지워버렸습니다.
시원섭섭하네요. 하지만, 별로 정들진 않았습니다.
싸이월드 미니홈피여~ 안녕.

PS.
그래도 간만에 글들을 읽어보니, 사진마다 구구절절이 스토리들을 달아놓긴 했지만, 그까짓 거 아쉬울 건 없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62926
7753
10169592

google_myblogSearch_side

▷검색어

Flag Counter style2